•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일부 보수단체 “개천절 집회 취소…드라이브 스루 시위는 강행”

  • 보수단체들 개천절 집회 철회 동참 촉구
    드라이스 스루 집회도 금지하면 ‘행정소송 제기’
    “정부가 쳐놓은 코로나19 덫에 빠지지 말아야…”
  • 기사입력 2020-09-24 13:5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김문수(가운데) 전 경기지사와 새로운한국을위한국민운동 집행위원장인 서경석(왼쪽 네 번째) 목사 등이 24일 국회 앞에서 개천절인 오는 10월 3일 개최 예정이었던 광화문 집회 중단 선언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신주희 기자] 개천절인 오는 10월 3일 서울 도심인 광화문 일대에서 대규모 집회를 계획했던 일부 보수단체가 집회 철회 의사를 밝혔다. 그러나 이들 단체는 ‘드라이브 스루’ 방식의 차량 시위를 제한할 경우 행정소송을 제기해 강행하겠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김문수 전 경기지사와 새로운한국을위한국민운동(새한국) 집행위원장인 서경석 목사 등은 24일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10월 3일 광화문 집회를 개최하지 않을 것을 선언하면서 다른 모든 우파 단체도 우리와 같은 입장을 취해 줄 것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문재인 정권은 10월 3일 광화문 집회를 최대한 악용할 태세”라며 “이 집회가 열리면 보수단체를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전파의 주범으로 매도해 국민 신뢰를 추락시키고 정권에 절대적으로 유리한 국면을 조성하려고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아무리 코로나가 창궐하더라도 문재인 정권의 악행과 과오에 대한 분노를 반드시 표출시켜야 한다”며 “정부가 쳐 놓은 코로나 덫에 걸리지 않으면서 우리 의사를 표출시키는 유일한 방법은 최근 주목받는 카퍼레이드 방식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모든 애국 세력이 단체별로 집회 신고를 하고 차량 시위를 결행해 수천·수만 대의 차량이 전국 방방곡곡을 누비며 추미애(법무부 장관) 사퇴, 반미·친중 규탄 등을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새한국 측은 개천절인 오는 10월 3일 오후 1∼5시 서울 영등포구 전국경제인연합회관에서 종로구 광화문광장을 거쳐 서초구 서초경찰서까지 차량 행진을 하겠다고 경찰에 신고한 상태다. 신고 규모는 차량 200대다. 오는 26일 역시 전국 35개 도시에서 약 2000대의 차량이 참여하는 카퍼레이드 집회를 계획 중이다. 그러나 경찰은 차량 시위도 원칙적으로 10인 이상이면 금지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이에 대해 김 전 지사는 “합법적인 범위 내에서 ‘드라이브 스루’ 형식의 차량 시위를 할 것”이라며 “10대 이상 못 모이게 하니 9대씩 끊는 식으로 집회를 진행하겠다”고 설명했다. 각자 차량을 갖고 집회 신고 대상지가 아닌 주차장에서 모인 후, 도로에 나가면서부터는 9대씩 끊어 행진하는 방식으로 경찰 측 요구를 따르겠다는 것이다.

김 전 지사는 “코로나 감염과 무관한 차량 시위를 10대 이하로 제한하고, 종로구, 중구 등 일부 지역의 통행까지 막는 것은 부당한 조치”라며 집회금지 통고에는 행정소송을 제기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새한국 측과 김 전 지사의 입장에 동의하지 않는 일부 보수단체와 관련, 김 전 지사는 “모든 보수단체들의 의견이 하나로 모이기까지는 시간이 필요하다”며 “협의와 교류를 통해 이견을 조율하겠다”고 부연했다.

joohe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