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김종인 “대권 생각없다…야권 대선후보는 4~5명”

  • “내 나이 80…출마설, 부질없는 생각”
    “야권 대선 후보, 특정인 거론 안 해”
    “차기 대통령 선거, 새 지도부가 이끌 것”
  • 기사입력 2020-09-24 13:2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4일 서울 양천구 대한민국예술인센터에서 열린 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24일 자신의 야권 대선후보 출마설에 대해 “솔직히 얘기해서 (나는) 생각 없다”고 일축했다.

“내가 나이가 80되는 사람”이라며 “내가 비대위원장으로서 하는 행동이 그런 것(대권)을 지향하는 분위기가 전혀 나타나지 않을 것”이라고도 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서울 양천구 한국예술인센터에서 열린 한국방송기자클럽 토론회에서 “지금 사람들이 자꾸만 이러고 저러고 이야기를 많이 하는데 나는 굉장히 부질없는 생각이라고 생각하고 있다”며 자신의 대선 출마설에 대해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자신의 추대 가능성에 대해서도 “사람들이 나라는 사람에 대해 잘 알지 못하고 그런 말씀들을 하시는데, 내가 스스로를 가장 잘 알기 때문에 그런 일이 벌어지리라고는 생각지 않는다”고 잘랐다.

그는 또, “제가 보기에는 야권에서도 대선후보가 되겠다 하는 분들이 네댓분 계신 것은 틀림없다”며 “특정인의 이름은 거론하지 않겠습니다만, 그분들이 어떤 비전을 가지고 국민에게 나타날지가 아직 이뤄지지 않았을 뿐”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내가 다음 대통령 선거를 끌고 가려는 생각이 없기 때문에 실질적으로 누가 대통령 선거에 나오느냐는 관심가지지 않으려 한다”며 “그래서 특정인이 내 머릿속에 있다 하더라도 말씀드리지 않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내가 비대위를 맡을 때 국민의힘을 변화시켜서 차기 집권이 가능할 수 있을 정도의 변화를 이룩한다고만 얘기했다”며 “그 다음에는 국민의힘 자체가 새로운 지도부를 꾸려가지고 가지 않겠나 생각한다”고 내다봤다.

yuni@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