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방.외교
  • 日 스가, 文대통령과 첫 만남부터 “징용 문제 韓이 적절한 대응해야” 요구

  • 日 관방장관 “韓 이웃이지만, 우리 주장은 확실”
    스가, 취임 전에도 “日 기업 자산 매각 시 보복”
  • 기사입력 2020-09-24 13:1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문재인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취임 후 문재인 대통령과 첫 전화통화를 진행한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가 “일제 강제징용 배상 문제는 한국이 적절한 대응을 해야 한다”는 기존 입장을 되풀이한 것으로 전해졌다.

일본 정부 대변인격인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관방장관은 24일 문 대통령과 스가 총리의 첫 전화회담과 관련한 기자회견에서 “옛 한반도 출신 노동자(일제 강제징용 피해자) 문제에 대해 일본은 일관된 입장에 근거해 한국 측에 적절한 대응을 요구해 나가고 싶다”고 언급했다.

가토 장관은 “한국은 중요한 이웃 나라로 북한 문제를 포함한 지역 안보를 위해 한미일 3국 협력이 불가결하다는 인식에는 변함이 없다”면서도 “이웃나라 관계이지만 개별적 문제에선 우리 주장을 확실히 밝히면서 한국 측에 적절한 대응을 촉구해 나갈 것이다. 지금까지와 같은 대응이라고 보면 된다”고 했다.

스가 총리의 첫 전화통화에 맞춰 이뤄진 기자회견에서 가토 장관이 직접 “한국에 적절한 대응을 촉구하고 싶다”고 언급한 것은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 문제에 대해 아베 신조(安倍 晋三) 전 일본 총리의 입장을 그대로 이어가겠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통화에 나선 스가 총리 역시 문 대통령에게 같은 취지의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아베 내각은 한국 법원이 강제징용 피해 배상을 위해 일본 전범기업의 국내 자산 동결에 나서자 지난해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와 화이트리스트 배제 등의 보복 조치를 감행하는 등 강경 태도로 일관했다.

후임인 스가 총리 역시 한국에 대해서는 강경 태도를 당분간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스가 총리는 취임 전부터 “아베 내각의 정책을 계승할 것”이라고 강조했는데, 특히 관방장관 재임 당시에는 한국 법원이 일본 기업에 대한 자산 매각에 나설 경우, 추가 보복 조치를 언급하기도 했다.

osyoo@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