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방.외교
  • “북한군, 총격 사살 후 시신 불태웠다”…軍, 실종 공무원 사건 北에 해명 요구

  • 野 “제2의 박왕자 사건” 맹비난
    북한군 코로나 과잉대응 가능성
    남북관계 새 변수…악화 전망도
  • 기사입력 2020-09-24 11:3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평도 해상에서 어업지도를 하다 실종된 공무원이 월북을 시도하다 북측의 총격을 받고 숨졌으며, 북한군이 사망자를 ‘불태운’것으로 알려져 이번 사건이 남북관계의 돌발 변수가 될 것인지 주목된다.

24일 군과 정보당국에 따르면 해양수산부 소속 어업지도선 선원 A씨(남, 47)는 지난 21일 어업지도선에서 업무를 수행하던 중 월북을 목적으로 해상에 표류하다 실종됐다. 정보당국은 A씨가 원거리에서 북측의 총격을 받고 숨졌으며, 북한군이 사망자 시신을 불태운 것으로 판단했다.

안영호 합동참모본부 작전본부장(육군중장)은 24일 “실종된 어업지도 공무원 A씨는 지난 21일 소연평도 인근 해상 어업지도선에서 어업지도 업무를 수행 중이었다”며 “우리 군은 다양한 첩보를 정밀 분석한 결과, 북한이 북측 해역에서 발견된 우리 국민에 대해 총격을 가하고 시신을 불태우는 만행을 저질렀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안 본부장은 “우리 군은 북한의 이러한 만행을 강력히 규탄하고 이에 대한 북한의 해명과 책임자 처벌을 강력히 촉구한다”면서 “아울러 우리 국민을 대상으로 저지른 만행에 따른 모든 책임은 북한에 있음을 엄중히 경고한다”고 강조했다.

정보당국은 북한군 경계병이 외국으로부터의 코로나19 확산을 차단하기 위한 접경지역 방역 지침에 따라 A씨에게 총격을 했는지 여부 등에 주목하고 있다.

북측은 지난 7월 강화도에서 월북한 탈북민에 대해 코로나19에 감염됐을 가능성을 제기하며 극도의 경계심을 드러낸 바 있다.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함경북도 한 간부 소식통은 지난 2일 “중앙의 통보문과 지시문에는 7월 19일 개성으로 귀향한 탈북자가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적시됐다”라며 코로나19 감염 여부에 촉각을 기울였다.

지난 7월 탈북민의 월북 사태에 이어 또 한 번 월북 시도가 발생했고, 그 주체가 공무원이었다는 점에서 상당한 파장이 예상된다.

군 내부에서는 지난해 ‘삼척 북한어선 대기귀순’, ‘서해 태안 중국인 밀입국’ 등 끊이지 않았던 경계 실패 논란이 또 한 번 불거지는 게 아니냐는 불안감이 확산하고 있다. 서욱 신임 장관이 지난 18일 취임한 지 불과 1주일도 안 돼 ‘경계 실패’가 사실로 드러날 경우, 경계 실패를 되풀이하지 않겠다고 강조한 서 장관의 입지가 크게 위축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전날 문재인 대통령이 유엔총회 연설에서 ‘종전선언’을 언급한 직후 벌어진 일이어서 현 정부 대화 위주의 남북관계가 급속히 악화되는 계기가 될 거라는 분석도 나온다. 아울러 서 장관 취임 후 남북 군사대화에 무게를 실으려던 군 기조 또한 흔들릴 것으로 보인다.

국민의힘 등 야권에서는 이번 사건을 ‘제2의 박왕자 사건’으로 규정하며 정부 대북정책의 근본적 변화를 요구하고 나섰다. 박왕자 사건은 지난 2008년 금강산 관광객이던 박왕자씨가 북한군 총격을 받고 사망한 사건이다. 김수한 기자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