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정 총리 “개천절 집회, 어떤 이유·방법이든 불용…원천 차단할 것”

  • “법 지키지 않는 누구에게도 책임 단호히 물을 것”
  • 기사입력 2020-09-24 08:3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정세균 국무총리가 2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김용재 기자]정세균 국무총리는 24일 보수단체가 예고한 10월 3일 개천절 집회와 관련해 “어떤 이유로도, 어떤 변형된 방법으로도 광화문 집회를 용납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이는 야권 일각에서 ‘드라이브 스루’ 형식의 차량 집회를 주장한 것에 대해 정부의 강력한 입장을 내비친 것으로 해석된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고위 당·정·청 협의회에 참석해 “개천절을 전후로 광화문에서 집회를 하겠다고 하는 국민이 있다. 물론 그분들도 우리의 소중한 국민입니다만 그간 정부는 광화문 개천절 집회를 절대 용납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천명해 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원천적으로 차단하고 그것이 안 된다면 법에 따라 필요한 조치를 강력히 취하겠다는 정부의 확고한 의지를 전한다”며 “법을 지키지 않는 분은 누구든지 책임을 단호하게 묻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또 한 번의 방역의 어려움을 만들어 내고 그것 때문에 국민들이 고통스럽고 걱정하는 추석 연휴가 되지 않도록 정부는 최선을 다하겠다”며 “방역 당국은 이번 추석 연휴가 진짜 고비가 될 것이라고 보고 있다. 국민 여러분은 모임과 이동을 자제해 달라”고 촉구했다.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 역시 같은 회의에서 “불법 도심 집회는 반사회적 행위로 규정하고 공권력을 총 동원해 원천 차단하겠다”며 “일부 야당 정치인들의 분별 없는 개천절 집회 선동이 계속된다. 이를 자제해주고 방역에 협조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국민의힘도 개천절 집회에 대한 분명한 입장과 행동 밝혀달라”고 덧붙였다.

김진태 국민의힘 전 의원 페이스북 [김진태 전 의원 페이스북 캡처]

앞서 지난 22일 김진태·민경욱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의원은 개천절 집회를 ‘드라이브 스루’ 방식으로 하자고 제안한 바 있다.

한편 경찰은 전날 개천절 집회를 열겠다고 신고한 18개 단체에 대해 집회 금지 통고를 내렸다. 이번 집회 금지 통고에는 '드라이브 스루' 형식의 차량 집회도 포함됐다.

brunch@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