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이상돈 “국민의힘,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 내면 黨간판 내려야” 직격탄

  • “당 후보도 못 내면 존재가치 있나”
    “주호영 安 러브콜, 김종인 견제용”
    “윤희숙? 훌륭한데 뒷받침 가능한가”
  • 기사입력 2020-09-24 08:0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상돈 전 민생당 의원.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이상돈 전 민생당 의원은 24일 국민의힘을 향해 내년 서울시장 재보궐 선거에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단일 후보로 내세운다면 당을 해체해야 한다고 직격탄을 쐈다.

새누리당(국민의힘 전신) 비상대책위원 출신의 이 전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자기들이 당 후보도 제대로 못 내고, 과거에 출마해 3등한 후보를 외부에서 영입하면 정당의 존재 의미가 있겠느냐. 간판을 내려야 한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과거 안 대표의 새정치연합과 민주당은 결국 (합쳤어도)깨졌다"며 "또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이 합쳐져 바른미래당이 탄생했지만, 결국 내분으로 망했다"고 덧붙였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대한민국의 미래와 야권의 혁신과제’를 주제로 열린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에서 강연하고 있다. [연합]

이 전 의원은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안 대표에게 거듭 '러브콜'을 하는 것을 놓고는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견제하기 위한 전략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안 대표와 뭘 한다기보다는 김 위원장을 견제하고 자신들의 당 장악력을 높이기 위한 것 아닌가"라며 "안 대표와 교감이 있거나 철학이 같은 사람이 아니다"고 했다.

이 전 의원은 내년 서울시장 재보궐 선거를 놓고는 야권이 힘든 싸움을 할 것으로 봤다.

그는 "사실상 강남 3구(서초·강남·송파구) 등 몇개를 빼면 선거에 져서 조직이 거의 와해됐다"며 "엄청 큰 경쟁력이 있는 후보가 아니면 서울시장을 하기에 상당히 어렵다고 본다"고 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도 시나리오에도 없는 선거에 앞서 최대 위기(를 맞았다)"며 "만일 선거에서 예상을 깨고 국민의힘이 당선 시킨다면 정국은 완전히 바뀔 것"이라고 설명했다.

'윤희숙 등판론'에 대해선 "사람은 훌륭하고 주목도 받지만 과연 광역 선거를 치를만한 역량이 있는지, 서울시당이 뒷받침을 할 수 있는지 등 불안하다"고도 했다.

yul@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