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산업일반
  • 중형세단에 역동성을 가미했다…쏘나타 N라인 이미지 공개

  • 센슈어스 스포티니스 바탕 고성능 이미지
    3개 인테이크홀에 스포일러까지
  • 기사입력 2020-09-23 09:2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현대자동차가 쏘나타 N라인 모델의 이미지를 공개했다. 쏘나타 N라인 주행 모습[현대차 제공]

[헤럴드경제 원호연 기자]현대자동차의 대표 중형세단 쏘나타이 한층 스포티한 모습의 N라인(N Line)으로 변신한다.

현대자동차는 쏘나타 N 라인(N Line)의 외장 이미지를 23일 최초로 공개했다.

N 라인은 현대차 차종의 기본 모델과 고성능 N 모델 가운데 위치하며, 고성능 브랜드 N으로부터 영감을 받은 내·외장 디자인 및 주행 감성을 적용한 모델이다. 중형급 세단에 N 라인 트림이 적용된 것은 처음이다.

현대차는 쏘나타의 디자인 정체성인 ‘센슈어스 스포티니스(Sensuous Sportiness)’ 컨셉을 바탕으로 N 브랜드 특유의 고성능 이미지를 입혔다고 설명했다.

전면부 범퍼에는 기하학적인 문양이 특징인 파라메트릭 쥬얼 패턴 그릴에 기능적인 3개의 인테이크 홀을 적용해 강인한 이미지를 더했다. 프론트 윙은 시각적 무게중심을 낮춰 스포티함을 강조했다.

측면부에는 에어벤트와 N라인 전용 19인치 알로이휠이 역동적인 느낌과 주행성능을 극대화했다. 후면부 역시 공기역학적으로 설계된 스포일러와 듀얼 트윈팁 머플러가 적용돼 고성능 이미지를 강화했다.

이로써 현대차는 쏘나타 기본 모델과 하이브리드, 센슈어스(1.6T 엔진 사양) 라인업에 쏘나타 N 라인 모델까지 더함으로써 중형 세단의 라인업을 완성했다.

한편 현대차는 게임회사 ‘넥슨’의 국내 인기 모바일 게임인 ‘카트라이더 러쉬플러스’와 PC게임 ‘카트라이더’에 쏘나타 N 라인을 형상화한 카트를 선보인다. 고객들에게 쏘나타 N 라인의 빼어난 디자인 및 성능과 함께 고성능 N 브랜드를 친근하게 전달할 예정이다.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