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양화대교 아치 올라가 소동 50대 男, 7시간 만에 내려와

  • 기사입력 2020-09-22 21:3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22일 오후 서울 양화대교에서 한 남성이 아치 위로 올라가 소동을 벌이자 경찰 위기 협상팀이 구조를 위해 설득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22일 서울 영등포구 양화대교 아치 위에 올라가 소동을 벌였던 50대 남성이 7시간 만에 내려왔다.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 32분께 50대 A씨는 휘발유와 라이터를 들고 다리 아치 중간까지 올라가 시위를 하다 오후 7시 28분께 구조됐다.

A씨는 과거 한 경찰서에서 절도사건 관련 민원을 제기했으나 해결이 되지 않은 데 불만을 품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과 소방은 만일의 사태를 대비해 에어매트를 설치하고, 양화대교 남단에서 북단 방향 하위 2개 차로를 통제한 뒤 A씨가 내려오도록 설득했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시위를 벌이게 된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