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권인숙 "석달간 600만명 다녀간 룸살롱, 지원대상 제외해야"

  • 기사입력 2020-09-22 17:4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더불어민주당 권인숙 의원 [연합]

[헤럴드경제] 여성 운동가 출신 권인숙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2일 대도시 룸살롱은 지원대상에서 빠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권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국회 여성가족위 간사인 권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4차 추경에 유흥주점까지 200만원씩 재난지원금을 지급하기로 한 것은 논란이 될 것으로 보인다"며 "적어도 석 달 간 600만명이 다녀가 활황이었던 대도시 룸살롱은 지원대상에서 빠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권 의원은 특히 600만 명이란 숫자를 다룬 기사를 공유하며 "충격적이다. 접대비로만 그 규모를 가늠할 수 있었던 룸살롱 고객을 숫자로 대하기는 처음"이라고 했다.

여야는 이날 4차 추경 세부안 합의문에서 그동안 배제되어왔던 유흥주점 등에도 새희망자금 200만원을 지원하기로 합의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