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제일반
  • ‘錢의 전쟁’서 밀린 트럼프 “날 잡아 전화는 안 돌린다”

  • “기업에 손 벌리는 일 않겠다”
  • 기사입력 2020-09-22 11:4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하루 날을 잡아 부자들에게 전화를 걸면 많은 돈을 모을 수 있지만 그렇게 하는 걸 좋아하지 않는다. 결코 그런 적이 없다”고 말했다.

11월 대선에서 맞붙는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후보에게 선거자금 모금면에서 뒤지고 있지만, 기업에 손을 벌리는 일은 하지 않겠다고 강조한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폭스뉴스에 나와 ‘왜 부자들에게 전화해 자금확보를 하지 않느냐’는 질문을 받고 “문제는 그렇게 하면 내가 의무감이 든다. 의무감이 드는 걸 좋아하지 않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8월 말 현재 트럼프 선거캠프는 3억2500만달러의 현금을 보유하고 있다. 바이든 후보 캠프는 4억6600만달러를 쥐고 있다. 트럼프 캠프 측 ‘실탄’이 1억4100만달러나 적다.

트럼프 대통령은 제약사를 거론, “약값을 50·60·70%까지 내리고 싶고, 그렇게 기꺼이 할 것”이라며 “그들에게 빚지고 있지 않기 때문”이라고 했다.

그는 “그들은 내게 돈을 주지 않았고, 난 빚지지 않았다”며 “그들은 정치인을 좌지우지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들은 민주당엔 많은 돈을 줬다고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미국인을 위한 약값 인하를 최근 치적으로 내세우고 있는 트럼프 대통령은 민주당과 달리 기업에 신세를 진 게 없으니 눈치를 보지 않고 정책을 펼칠 수 있다는 점을 부각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원하는 모든 돈을 모을 수 있다. 사람들에게 의무감을 느끼고 싶지 않을 뿐”이라며 “그건 내 스타일이 아니고, 그런 돈 필요없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민주당은 언제나 공화당보다 돈이 많았다”면서 2016년 대선을 거론, “‘사기꾼(crooked)’ 힐러리와 맞붙었을 때도 그녀가 갖고 있던 돈의 25%밖에 없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아버지는 내게 ‘뭔가를 할 수 있고, 적게 이기는 건 좋은 일이지 나쁜 게 아니다’라고 가르쳤다”며 “선거에 이긴 뒤 사람들이 ‘그녀만큼 돈을 모으지 못했어’라고 말했다. 맞다. 그러나 난 이겼다”고 했다. 그는 선거운동에 사재를 투입하는 것과 관련해선 필요하면 그렇게 할 거라면서도 캠프에 돈이 많이 있다고 기존 주장을 되풀이했다. 홍성원 기자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