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회.정당
  • 文정부 출범 이후, 서울 6억 이하 아파트 67.3%→29.4%로 급감

  • 김상훈 국민의힘 의원, 한국감정원 자료 분석
    시세 9억 초과 아파트는 15.7%→39.8% 증가
  • 기사입력 2020-09-21 09:1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김상훈 국민의힘 의원

[헤럴드경제=양대근 기자]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서울 전 지역에서 매매가 6억원 이하 아파트가 절반 이상 사라진 것으로 조사됐다.

21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김상훈 국민의힘 의원(대구 서구)이 한국감정원의 ‘서울아파트 매매 시세현황’을 분석한 결과, 서울 내 시세 6억원 이하 아파트 비율은 문 대통령 취임월인 2017년 5월 67.3%였으나, 3년이 지난 2020년 6월말 기준 29.4%까지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시세 9억원 초과 아파트의 경우 15.7%에서 39.8%로 그 비율이 2.5배 가량 늘어났다. 15억을 넘는 초고가 아파트 비중의 경우 3.9%에서 15.2%로 확대됐다. 김 의원실 측은 “지난 3년여 간 실수요자가 접근 가능했던 아파트는 대폭 줄어들고, 기존 주택 또한 일반 서민은 거의 바라볼 수 없을 만큼 가격이 오른 것”이라고 분석했다.

서울 25개 구 가운데 6억원 이하 비율이 가장 크게 줄어든 곳은 강동구였다. 2017년 5월 시세 6억원 이하 아파트가 74.9%에 달했지만, 2020년 6월에는 8.9%로 급락했다. 그 사이 9억 초과 아파트는 0.4%에서 49.0%로 폭증했다. 3년전 강동구 내 10집 중 7집이 6억 아래였지만, 지금은 절반이 9억대를 형성한 것이다.

같은 기간 성북구는 6억원 아파트 이하 비율 97.0%에서 33.6%로 대폭 줄었다. 동대문구는 88.9%에서 26.0%로, 서대문구 또한 88.6%에서 26.5%로 쪼그라들었다.

‘3040세대’ 등 젊은 층의 수요가 높은 마포구의 경우 시세 6억원 이하 아파트가 2017년 5월 당시 54.3%였으나, 2020년 6월에는 6.1%에 그쳤다. 이에 반해 9억 초과는 7.1%에서 61.3%로 늘어났다. 성동구 또한 6억원 이하 비율이 60.6%에서 2.4%로 줄었다.

고가 주택이 밀집해 있는 강남지역은 시세 15억원 이상 초고가 아파트가 크게 늘었다. 강남구는 문 정보 초기 15억원 초과 아파트가 26.8%였으나, 2020년 6월 현재 73.5%에 달했다. 같은 기간 서초구도 15억원 초과 아파트 비중이 22.4%에서 67.2%로 확대됐고, 송파구 또한 5.3%에서 43.1%로 커졌다.

김상훈 의원은 “문재인 정부의 설익은 부동산 대책이 실수요자의 주거사다리를 걷어차다 못해 수리 불가능 수준으로 망가뜨려 놓았다”면서 “차라리 ‘무대책’이 집값 억제에 도움이 되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bigroot@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