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라면 화재' 인천 초등생 형제, 일주일째 의식 못 찾아

  • 기사입력 2020-09-20 13:2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두 형제가 살던 빌라에서 화재가 발생한 뒤 모습 [인천 미추홀소방서 제공]

[헤럴드경제] 라면을 끓여 먹으려다가 발생한 불로 중상을 입은 초등학생 형제가 일주일째 의식을 찾지 못 하고 있다.

20일 경찰 등에 따르면 지난 14일 발생한 인천 미추홀구 빌라 화재로 크게 다친 초등생 A(10)군과 B(8)군 형제는 이날도 서울의 화상 전문병원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형제는 심한 화상과 화재 당시의 연기 흡입으로 자가 호흡이 힘들어 산소호흡기에 의존하고 있다.

A군 형제와 어머니는 기초생활 수급 가구로, 경제적 형편이 넉넉하지 않아 생계·자활 급여 등을 받아온 것으로 파악됐다.

이들의 안타까운 사연이 알려지면서 A군 형제 치료비 등을 기부하는 온정의 손길과 후원 문의가 관계 기관에 이어지고 있다.

onlinwnewd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