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IT.전자.통신
  • 배달의민족 '서울상품권' 사용 무산!…음식 할인 무산

  • 서울시 "수수료 낮춰" vs. 배달의민족 “어렵다”
    10% 음식할인 효과, 결국 무산
  • 기사입력 2020-09-20 11:2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채상우 기자] "지역화폐 쓰게 해달라" (배달의민족)

"수수료 2% 이하로 낮춰라!" (서울시)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과 서울시가 지역화폐 사용 문제를 두고 협상을 벌였지만 결국 결렬 됐다.

“지역화폐를 쓰려면 수수료를 낮추라”는 서울시의 입장과 이를 받아들일 수 없다는 우아한형제들 입장이 접점을 찾지 못했다. 지역화폐를 쓰기 위해선 지자체의 허가가 필요하다.

20일 배달업계에 따르면 우아한형제들은 최근 서울시에 지역화폐 '서울사랑상품권'을 자사의 플랫폼에서도 사용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요청했다. 서울시의 '서울시사랑상품권'은 액면가보다 최대 10% 싸게 구입할 수 있다. 이를 통해 사실상 음식 할인 효과를 얻을 수 있다.

서울시는 "수수료를 2% 이하로 낮추면 사용하게 해주겠다"고 입장을 전달했다. 하지만 우아한형제측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배달의민족 가맹업체 수수료는 6.8%다.

서울시 관계자는 "지역화폐가 소상공인 보호를 목적으로 하는 만큼, 배달의민족이 가맹업체를 위해 수수료를 낮춰야 사용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서울시는 공공배달앱 '제로페이 유니온'을 출시하면서 지역화폐를 전면에 내세웠다. 공공배달앱에서는 지역화폐를 쓸 수 있다. “경쟁앱보다 10% 저렴하게 음식을 시켜먹을 수 있다”며 소비자를 유인하고 있다.

민간배달앱에선 이에 대한 불만을 내놓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배달의민족 유지비 및 프로모션 비용 등을 감당하기 위해선 2% 이하로 낮추기 힘들다"면서 "너무 무리한 조건"이라는 입장이다.

한편 배달의민족은 경상남도에도 지역화폐 사용을 요청했다. 마찬가지 이유로 거절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123@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