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고창 한과 제조 공장 화재…4시간여 만에 진화

  • 기사입력 2020-09-20 11:0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 고창의 한과 제조 공장에 난 불이 4시간 만에 진화됐다. 새벽 시간대라 다행히 인명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20일 오전 4시 3분께 전북 고창군 고창읍의 한 한과 제조 공장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이에 당국은 펌프차 등 장비 27대와 인원 82명을 동원해 오전 8시 25분께 불길을 잡았다.

화재 발생 초기앤 관내 소방력을 집중하는 대응 1단계가 발령됐다. 공장에 샌드위치 패널 등 가연성 소재가 많아 소방당국이 진화에 어려움을 겪었다.

공장 내부에 직원이 없어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불로 공장 3동 면적 1300여㎡가 전소되고 한과 완제품 등이 타 4억8천여만원(소방서 추산)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소방당국은 전기적 요인으로 불이 났을 것으로 추정하고 목격자 등을 상대로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