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이재용의 ‘동행’…알츠하이머 기초연구 15개 지원

  • ‘세계 알츠하이머의 날’ 맞아 관련연구 영상 공개
    미래기술육성사업 1조5천억 출연 연구문화 주도
    이재용 “기초과학 튼튼해야 미래산업 발전” 강조
  • 기사입력 2020-09-20 11:0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알츠하이머를 쫓는 사람들' 영상에 등장하는 인간의 뇌를 형상화한 그래픽. [삼성전자 제공]

[헤럴드경제 천예선 기자] 삼성전자가 ‘세계 알츠하이머의 날(9월 21일)’을 맞아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 지원을 받아 알츠하이머 극복을 위해 노력하는 연구자들을 소개하는 영상을 20일 공개했다.

삼성전자는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을 통해 알츠하이머 진단·치료 관련 다양한 기초 연구 15개를 지원하고 있다.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은 삼성전자가 미래를 책임지는 과학 기술 육성을 목표로 2013년부터 1조 5000억원을 출연해 시행하고 있는 연구지원 공익 사업이다. 이 사업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기초과학을 중시하는 동행 철학이 강하게 반영된 것으로 평가된다.

이 부회장은 평소 “미래 산업이 발전하기 위해서는 기초과학이 튼튼해야 한다”며 “국내 산업 생태계의 기반을 강화하고 미래 기술 경쟁력을 높일 수 있도록 지원원 아끼지 말자”고 강조해왔다.

이날 삼성전자 뉴스룸에 공개된 ‘알츠하이머를 쫓는 사람들’ 영상에는 기초 연구로 알츠하이머 정복 초석을 다지는 국내 교수진들이 소개됐다.

KAIST 생명과학과 정원석 교수는 ‘수면과 노화에서 뇌의 항상성을 조절하는 새로운 메커니즘’을 연구 중이다. 정 교수의 연구는 뇌에서 면역 기능을 담당하고 있는 교세포들이 시냅스의 숫자가 유지되도록 조절하는 기능을 밝히는 데 주안점을 두고 있다.

KAIST 바이오 및 뇌공학과 박성홍 교수는 ‘새로운 뇌 영상화 기법(Modality)-Neuronal Resonance MRI’를 연구한다. 박 교수는 뇌막 림프관을 통해 뇌의 노폐물이 배출되는 경로를 밝히는 연구를 진행 중이다.

인간의 뇌 속 노폐물의 배출 경로가 밝혀진다면 그 경로를 집중적으로 자극하는 방식으로 치매와 같은 퇴행성 뇌질환 치료에 새로운 방향을 제시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연세대 의과대학 정호성 교수는 '퇴화 저항성 축삭의 RNA오페론' 을 연구 중이며, 서울대 물리천문학부 박혜윤 교수는 '살아있는 뇌 안의 기억흔적 영상 기술'을 연구하고 있다.

서울대학교 박혜윤 교수 연구팀의 연구원이 살아있는 뇌 안에서의 기억흔적 영상화 연구를 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알츠하이머는 뇌 속에 아밀로이드베타나 타우단백질이 쌓이면서 독성을 일으켜 인지기능이 악화되는 병이다. 대한민국 65세 고령자 중 10%가 치매를 앓고 있으며, 치매 원인 중 74.9%가 알츠하이머로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질환이다.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은 알츠하이머와 같은 뇌연구 분야 외에도, 면역·세포·유전자 치료 등 바이오·헬스 분야에서 사람들의 삶을 혁신적으로 바꿀 수 있는 기초 연구 분야를 지속 지원중에 있다.

지금까지 603개 과제에 7,729억 원을 집행했으며, 국제학술지에 총 1,246건의 논문이 게재되는 등 활발한 성과를 보이고 있다. 이 중 네이처(3건), 사이언스(5건) 등 최상위 국제학술지에 소개된 논문도 97건에 달한다.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