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뷰티&패션
  • 이젠 '임영웅 시계'라고 불러주세요

  • -프랑스 시계 '브리스톤' 국내 모델 첫 발탁
  • 기사입력 2020-09-19 12:1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브리스톤 시계를 착용한 임영웅 [JTBC 아는형님 캡처]

[헤럴드경제]가수 임영웅이 프랑스 시계 브랜드 '브리스톤'의 첫 국내 모델로 발탁됐다.

브리스톤을 공식 수입·유통하는 스타럭스 측은 “임영웅과 1년간 브랜드 모델 계약을 했다”며 “지난 2016년 국내에 첫선을 보인 뒤 국내 스타를 모델로 발탁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밝혔다.

스타럭스는 “임영웅이 그동안 각종 화보와 방송을 통해 패셔너블한 모습으로 많은 호평을 받았기에 패션 브랜드 모델에 제격이라 평가했다”면서 “가수로서의 진정성 있는 면모뿐만 아니라 스포츠 스타같이 스포티하면서도 건강하고 경쾌한 캐릭터로 강한 인상을 남겨 ‘스포티 시크’를 표방하는 브리스톤 브랜드 이미지와 시너지 효과를 줄 것으로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스타럭스 제공

임영웅은 JTBC ‘아는 형님’과 TV조선 ‘뽕숭아학당’ 등에서 브리스톤 시계를 차고 나와 높은 관심을 받았다.

앞서 가수 이효리와 배우 조정석이 착용하기도 했다.

브리스톤은 까르띠에와 보메 메르시에, 제니스 등에서 세일즈와 상품 기획·마케팅 등을 담당한 프랑스 출신 브리스 조네가 2012년 런칭한 브랜드다.

주요 제품 가격대는 30만~50만원 정도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