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민주당 제명’ 김홍걸 측 “무겁게 받아들여…감찰 비협조 아냐”

  • 기사입력 2020-09-19 11:5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18일 재산신고 누락 의혹이 제기된 김대중 전 대통령의 삼남 김홍걸 의원을 제명키로 했다. 사진은 16일 국회 본회의에 참석한 김홍걸 의원.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재산 축소신고 논란으로 더불어민주당에서 제명된 김홍걸 의원 측은 19일 “당의 출당 결정을 선당후사의 마음으로 무겁고 엄숙히 받아들인다”고 밝혔다.

김 의원 측은 이날 공지문을 통해 “본의 아니게 물의를 일으켜 국민들께 심려를 끼치고 당에 부담을 드린 것을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이같이 전했다.

전날 민주당은 이낙연 대표가 주재하는 긴급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비상징계 규정에 따라 김 의원 제명을 의결했다.

의원실은 최인호 수석대변인이 브리핑에서 “김홍걸 의원이 감찰에 성실히 협조할 것으로 보이지 않았다”고 언급한 부분에 대해서는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의원실은 “지난 18일 윤리감찰단 간사가 찾아와 김 의원 보좌관을 만났다”면서 “‘오늘까지 소명자료를 제출하라’는 요구를 승낙했고 의원 대면조사 일정까지 협의했다. 간사가 의원과 직접 통화해 본인 동의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결코 조사나 감찰을 피하거나 협조를 거부하지 않았다는 점을 분명히 밝힌다”고 강조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