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방이 없어요"…코로나19 '연휴 징크스' 엄습

  • -코로나19 지속 확산세에도 숙박 예약 성황
    -연휴 후 유행 속도 빨라진 전례에 우려 커져
    -정부 "감소세 더디다, 여행 자제를"
  • 기사입력 2020-09-19 11:3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여행객들이 제주공항을 방문하는 모습 [연합]

[헤럴드경제]5월 황금연휴→8월 광복절연휴→10월 추석

연휴 때마다 코로나19 확산세가 눈에 띄게 증가하는 '징크스'가 또다시 닥칠 것이란 우려가 커지고 있다.

추석 연휴를 앞두고 주요 여행지 숙박 시설은 이미 예약을 마감하는 등 전국은 사실상 여행 대기 상태에 들어갔다.

코로나19 확진자 세 자리 수가 좀처럼 꺾이지 않는 가운데 정부는 여행 자제를 재차 당부하고 나섰다.

19일 제주도와 제주도관광협회 등에 따르면 30일부터 10월 4일까지 5일간 19만8000명의 여행객이 제주도를 찾을 것으로 예상된다. 5일 동안 하루 평균 약 4만여 명이 방문하는 셈이다. 제주도 5성급 호텔의 예약률은 평균 70~80% 수준을 보이고 있다.

전국 8곳에 호텔과 리조트를 운영하는 A리조트는 30일부터 10월3일까지 예약이 일찌감치 마감됐다. 충남 서해안 주요 관광지에 걸친 주요 리조트도 예약률이 100% 이르고 있다.

강원도와 전남 여수 등 주요 호텔 시설도 90~95%의 예약률을 기록하며 사실상 '만실'인 상황이다.

이런 상황에 정부는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소세가 더디다고 밝혔다.

강도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2차관)은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중대본 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하루 확진자가 감소하고 있으나 감소 추세가 더디게 진행되고 있다"며 "여전히 수도권은 (확진자 비중이 전체의) 75% 내외로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강원도와 제주도를 비롯한 주요 관광지 숙박 예약이 늘고 있다고 하는데 사람들의 붐비는 관광지에서의 접촉은 감염 전파 위험을 높일 수 있다"며 "이번 추석이 감염 확산의 도화선이 되지 않도록 고향 방문과 여행을 최대한 자제해달라"고 말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9일 0시 기준으로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10명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의 감염 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106명, 해외유입이 4명이다. 누적으로 2만2893명을 기록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