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제일반
  • 日 국회의원 첫 ‘코로나19 양성’…스가 총리와 ‘주먹 인사’

  • 기사입력 2020-09-18 23:0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일본의 집권 자민당 스가 요시히데 총재가 16일 도쿄 중의원에서 새 총리로 선출된 직후 의원들의 박수를 받으며 자리에서 일어서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스가 요시히데 새 일본 총리를 뽑는 지명선거가 치러진 국회 본회의에 참석했던 자민당 소속 국회의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18일 교도통신 등에 따르면 일본 자민당 소속 다카토리 슈이치 의원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고 입원했다. 일본에서 현직 국회의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다카토리 의원은 지난 16일 스가 총리 지명선거가 열린 중의원 본회의에 참석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자민당 총재 선거 과정에서도 스가 진영에서 활동했으며 본회의에서 스가 총리와 주먹 인사를 나누기도 했다.

이에 따라 다카토리 의원과 밀접 접촉자로 분류되는 각료들이 나오게 되면 신임 내각 운영에도 차질이 빚어질 것으로 보인다.

또 17일에는 임시국회 본회의와 자민당 최대 파벌인 호소다파의 총회에 참석했다.

다카토리 의원은 18일 아침부터 37도 이상의 발열 증세가 나타나 병원 항원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