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시민단체 “나경원 수사 너무하다 싶을 정도로 안해”

  • 기사입력 2020-09-18 18:0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나경원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의원을 여러차례 고발한 안진걸 민생경제연구소 소장이 18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서 고발인 조사를 받기 위해 검찰로 들어서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나경원 전 미래통합당 의원을 고발한 시민단체들이 고발인 조사만 10번째 받게 됐다며 검찰의 신속한 수사를 촉구했다.

서울중앙지검 형사7부(이병석 부장검사)는 18일 오후 시민단체 민생경제연구소 안진걸 소장을 고발인 신분으로 소환했다.

안 소장은 이날 조사에 앞서 취재진에 "지난해 9월16일 첫 고발을 하고 1년이 됐지만, (수사기관은) 저희와 전교조 포함 13건의 고발에 대해서 한번도 제대로 수사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안 소장은 "저희만 (검찰에서) 고발인 조사를 6번 받는다"며 "(전교조 등 포함해) 오늘까지 수사기관이 고발인만 정확히 10번을 소환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안 소장은 "검찰이 수사를 안 해 경찰에 2번 추가 고발했다"며 "나 전 의원에 대한 소환 없이 고발인만 조사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어떤 사건에 대해선 너무하다 싶을 정도로 직권남용이 자행되는데 어떻게 나경원, 조선일보, 윤석열 (검찰총장) 측근과 가족 관련 사건을 수사를 안 할 수 있나"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단체는 수사기관에 수차례 고발한 이유에 대해 각종 의혹이 제기되거나 확인된 부분이 수사가 필요하기 때문이라고 했다.

안 소장은 "처음 의혹이 제기되고, (이후) 성신여대, 문화체육부, 한국장애인체욱회 등에 대한 감사 결과가 나왔다"며 "또 언론을 통해 각종 의혹도 추가로 제기됐다"고 주장했다. 각종 감사 결과가 발표되고, 의혹이 제기될 때마다 고발해 총 12번 고발하게 됐다는 것이다.

이들은 ▲ 자녀 입시비리 ▲ 흥신학원 사학비리 ▲ 스페셜올림픽코리아 사유화 등의 의혹을 제기하며 나 전 의원에 대한 수사를 촉구했다.

사건은 애초 서울중앙지검 형사 1부가 맡아 수사하고 있었으나 최근 이뤄진 검찰 인사이동과 중앙지검 직제개편 이후 형사 7부로 재배당됐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