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문대통령 “평양 공동선언 2주년…만남·대화 희망 포기 않겠다”

  • 불교지도자 간담회…“불교, 고난 이겨내는 힘”
    “남북 교류 길 열고 한반도 평화 함께해 주길” 
    “코로나 방역 선제조치 감사…힘든 국민 위로” 
  • 기사입력 2020-09-18 13:0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한국 불교지도자 초청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18일 불교 지도자들을 청와대로 초청해 간담회를 갖고 “내일은 9.19 평양 공동선언 2주년이 되는 날”이라며 “만남과 대화에 대한 희망을 포기하지 않는다면 우리는 반드시 평화와 통일의 길로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코로나19 사태 이후 종교지도자들을 만난 것은 이번이 세번째다. 지난달 20일에는 천주교 지도자들을, 같은 달 개신교 지도자들을 청와대로 초청해 코로나19 방역과 관련한 의견을 나눈 바 있다.

문 대통령은 남북문제에 대해 “2018년 저는 평양에서 김정은 위원장과 함께 평화의 한반도를 향해 나아가겠다고 8000만 우리 민족과 전세계에 선언했다”며 “불교계는 남북 정상회담을 앞두고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기원하는 법회를 열어주셨고,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평화 통일을 염원하는 기도를 해 주셨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불교는 1700년간 이 땅에 고난을 이겨내는 힘이 됐다”며 “호국과 독립, 민주와 평화의 길을 가는 국민들 곁에 언제나 불교가 있었다. 남북 교류의 길을 열고 한반도 평화를 앞당기는 데 불교계가 항상 함께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상황에서 불교계의 선제적 조치에 대한 감사를 표하고 추석 전후 지속적 협조를 요청했다. 그러면서 “코로나에 맞서면서 우리는 서로 연결되어 있다는 사실을 더 절실하게 깨닫게 되었고, 이웃을 아끼고 보듬는 마음을 K방역의 근간으로 삼았다”며 “‘중생이 아프면 나도 아프다’라는 불교의 가르침과 다르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불교계는 코로나 초기부터 앞장서 방역을 실천해 주셨습니다. 법회를 비롯한 모든 행사를 중단했고, 사찰의 산문을 닫는 어려운 결단을 내려주셨다”며 “부처님 오신 날 봉축 법요식까지 뒤로 미루고 코로나 극복을 위한 기도를 진행해 주셨다. 5월에는 천년 넘게 이어온 연등회마저 전격적으로 취소했다. 1980년 5월 계엄령 때문에 열리지 못한 이후 40년만에 처음”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올 12월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 여부를 앞두고 내린 용단이었기에 고마움과 함께 안타까움도 컸다”며 “코로나로 지치고 힘든 국민들께 따뜻한 위안과 격려를 선사해 주신 스님과 불자들께 깊이 감사린다”고 했다. 아울러 “세계인들이 우리 불교정신과 문화의 참된 가치를 더욱 깊이 알 수 있도록 정부가 최선을 다해 유네스코 등재를 뒷받침하겠다”고도 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4일 수도권 방역 조치 일부 완화를 언급하면서 “방역과 함께 국민의 삶을 지키기 위한 조치였다”며 “정부는 코로나가 완전히 종식될 때까지 비상한 경각심을 유지하면서 방역도 경제도 반드시 지켜내겠다”고 말했다.

mkkang@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