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해운대 '마약 질주' 운전자 "죄송합니다"…구속 여부 오후 결정

  • 기사입력 2020-09-18 11:4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부산 해운대에서 '마약 질주'를 벌인 운전자가 18일 오전 부산지법 동부지원에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고 난뒤 모습을 드러내자 취재진이 질문을 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부산 해운대에서 마약에 취한 환각 상태로 포르쉐를 몰며 '광란의 질주'를 해 7중 추돌사고를 낸 운전자가 법원에 출석했다.

18일 오전 운전자 A씨는 부산지법 동부지원에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치고 경찰차로 호송되는 장면이 취재진에 포착됐다.

A씨는 모자가 달린 검은색 옷을 입고 마스크를 쓴 채 고개를 푹 숙이고 이동했다. "대마를 흡입한 이유가 뭔가"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그는 아주 작은 목소리로 "죄송합니다"고 말했다.

이후 "사고 당시 기억이 나는가" "모든 혐의를 인정하는가" "피해자들에게 할 말은 없는가"라며 취재진의 질문이 쏟아졌지만, 대답은 하지 않았다.

A씨의 영장실질심사는 김태우 영장전담 부장판사가 진행한다. 구속 여부는 오후에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부산경찰청 제공]

A씨는 지난 14일 오후 5시 43분께 부산 해운대구 중동역 인근에서 마약에 취해 포르쉐 차량을 몰며 교차로에서 오토바이와 그랜저 차량을 순차적으로 추돌했다.

이후 포르쉐와 오토바이가 신호대기 중인 차량 4대를 덮치며 7중 추돌이 일어나 7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이날 A씨는 7중 추돌 전 두차례 접촉사고를 내고 도망을 가던 중이었다.

A씨는 운전대를 잡기 직전 동승자가 가지고 있던 대마를 흡입했다고 진술함에 따라 경찰은 대마 관련 수사도 진행하고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