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한강 출입 막히자 캠퍼스 몰려가 술판…대학가 ‘고심’

  • 기사입력 2020-09-18 09:1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고려대학교 중앙광장.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낮아졌지만 일부 한강공원 출입 통제가 지속되고 식당가 방역수칙 등이 엄격해지자 밤에 대학 캠퍼스에서 음식을 먹거나 술판을 벌이는 사람들이 늘어나 대학 당국이 고심하고 있다.

18일 대학가에 따르면 최근 외부인이 밤낮을 가리지 않고 캠퍼스 광장이나 잔디밭 등에 몰려들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이들은 마스크를 쓰지 않고 학내 휴게공간에서 대화하거나 밤에 술판을 벌이는 등 추태를 부려 학교 구성원들이 직접 순찰까지 나서고 있다.

최근 고려대에서는 지난 3일 10명 이상의 외부인이 마스크를 쓰지 않은 채 모여 있는 것을 발견하고 마스크 착용을 요구했으나 거부당하자 경찰에 협조를 구해 이들을 계도 조치했다.

고려대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늦은 밤 학교 광장에서 술을 마시거나 마스크를 쓰지 않은 채 대화하는 모습이 담긴 사진이 올라와 논란이 되기도 했다.

이에 학교 측은 캠퍼스 폴리스 순찰을 강화해 마스크 미착용 행위, 학내 취식 행위 등을 24시간 모니터링하고 있다.

숭실대에서도 지난 8일 밤 늦게 20여명의 외국인이 마스크를 쓰지 않은 채 캠퍼스 잔디밭에서 담배를 피우며 술판을 벌였다가 논란이 됐다. 마스크를 쓰지 않은 동네 주민들이 캠퍼스 내에서 운동하는 모습도 발견돼 감염 우려가 있다는 지적도 나왔다.

학교 측은 재학생으로 구성된 ‘야간 순찰대’를 꾸려 14일부터 직접 계도에 나섰다. 재학생일수록 학내의 방역 사각지대를 잘 알고 있어 순찰이 효율적이라는 입장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