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국제백신연구소·SK 바이오사이언스, ‘장티푸스 접합 백신’에서 안전성 확인

  • 기사입력 2020-09-17 09:5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손인규 기자]국제백신연구소(IVI)가 SK바이오사이언스와 공동으로 개발 중인 ‘Vi-DT 장티푸스 접합백신(TCV)’이 저개발국에서 장티푸스 발생률이 높은 연령대인 생후 6~23개월 소아에서 안전하고 면역원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의학 학술지 EClinicalMedicine에 게재된 이번 연구는 IVI가 개발하여 SK 바이오사이언스로 기술이전 후 공동 임상개발 중인 Vi-DT 장티푸스 백신의 임상 2 상 시험을 통한 접종 6개월 후 1차 분석 결과다.

세계보건기구(WHO)는 특정 저소득 국가들에 백신을 제공하는 세계백신면역연합(Gavi)과 함께 장티푸스 발생 환경에서 TCV의 접종을 권장하고 있다. 그러나 WHO의 사전적격성평가인증(PQ)을 획득한 TCV가 아직 하나뿐이어서 공급이 부족한 상황이다. 이번 연구는 글로벌 비축량을 늘리기 위한 또 하나의 TCV의 사용 승인 및 WHO PQ 획득을 위해 필수적으로 거쳐야 하는 절차다.

필리핀 마닐라 소재 열대의학연구소에서 연구를 수행한 국제백신연구소(IVI)의 버크네 타데시 박사는 "연구 결과에 따르면 Vi-DT 접합 백신의 1회 접종이 안전하고, 만 6개월에서 2세 사이의 유아에게 2회 접종과 유사한 항 Vi (다당류) 혈청전환율을 제공한다"고 밝혔다.

Vi-DT 백신의 임상 1상 안전성 시험은 필리핀에서 2~45세 참여자를 대상으로 처음 수행되었고, 백신 1회 접종 후 4주차에 안전하고 면역원성이 있음을 나타냈다. 이 백신은 2 세 미만 유아 등을 대상으로 한 임상 2상 시험이 성공적으로 완료된 후 올해부터 필리핀과 네팔에서 1회 접종 방식으로 임상 3상 시험이 진행되고 있다.

WHO는 TCV가 적은 접종회수로도 기존 백신보다 예방효과가 더 오래 지속되며 2세 미만 어린이에게도 적합하기 때문에 장티푸스 예방과 통제 사업에 TCV 사용을 권장하고 있다.

ikson@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