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정의당 장혜영 "기득권 된 586…변화 가로막는 존재" 쓴소리

  • 국회 대정부질문서 5분간 586세대 저격
  • 기사입력 2020-09-16 22:1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장혜영 정의당 의원이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에서 진행된 경제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정세균 국무총리에게 질의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홍승희 기자]장혜영 정의당 의원은 16일 1987년 민주화 운동에 뛰어들었던 소위 '586 세대'에게 "변화를 가로막는 존재가 됐다"며 쓴 소리를 서슴지 않았다.

장 의원은 이날 국회 대정부질문 모두발언에서 "사랑도 명예도 이름도 없이, 남김 없이 싸우겠다던 심장이 어째서 이렇게 차갑게 식었나"며 이같이 비판했다.

그는 "저는 1987년생이다. 21대 국회에는 87년 민주화 주역들이 함께하고 계시다. 민주화를 위해 자신의 젊음을 내던진 1987년의 모든 청년, 바로 여러분들은 존경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2017년 이게 나라냐며 문재인 정부가 출범했을 때 기대에 부풀었다. 민주화 주인공들이 민주적인 방식으로 권력을 잡을 때 지금껏 케케묵은 과제를 청산하고 새로운 시대의 도전들에 용감히 부딪혀가길 기대했다"고 했다.

장 의원은 "그러나 우리가 마주하고 있는 건 한 때는 변화의 동력이었던 사람들이 이 시대의 도전자가 아닌 기득권자로 변해 말로만 변화를 얘기할 뿐 변화가 가로막는 존재가 된 현실"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더 나쁜놈들도 있다고, 나 정도면 양반이라고 손 쉬운 자기합리화와 숨어 외면하는 걸 멈춰달라"고 당부했다.

hs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