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김태열 기자의 생생건강 365] 코로나19에 운동부족, 비만관리 어찌할까?

  • 기사입력 2020-09-15 08:1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김태열 기자] 최근 대한비만학회의 연구에 따르면 최근 문제가 되고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도 비만한 사람이 코로나19에 더 취약할 수 있습니다. 고령, 당뇨병, 심혈관질환과 더불어 비만 또한 코로나19 진행을 더 악화시키는 요인으로 밝혀진 것입니다.

비만의 기준은 자신의 몸무게를 키의 제곱으로 나눈 값인 ‘체질량 지수’로 진단하며, 이 값이 25 이상부터 비만이라고 합니다. 또한 흔히 배가 나오는 복부 비만은 허리둘레가 남자는 90cm (약 36인치), 여자는 85cm (약 34인치) 이상이면 복부비만이라 합니다. 특히 이 복부 비만은 증가하면 증가할수록 각종 만성질환과 유의하게 증가하는 경향성을 보여 주의를 요합니다.

비만을 예방하고 치료하기 위해서는 우선적으로 탄수화물을 줄이는 것이 중요한데, 전체적인 탄수화물의 양을 줄이고 대신에 단백질의 양을 늘리는 것이 도움이 됩니다. 단백질의 경우 열량이 높은 삼겹살이나 꽃등심보다는 목살이나 안심과 같은 순살코기가 좋으며 두부나 콩과 같은 식물성 단백질이 좋습니다.

음식의 종류뿐만 아니라 식사 속도도 중요한데, 음식을 너무 빨리 먹으면 뇌에서 포만감을 느끼지 못한 상태에서 더 많은 열량을 섭취할 수 있으므로 15분 이상 천천히 여유 있게 식사하는 습관이 필요합니다. 더불어 운동을 통해 에너지를 소모하는 것도 필요합니다.

열량섭취는 그대로인 채로 운동량이 줄어들면 체내에 남는 에너지가 지방으로 축적되어 비만의 원인이 될 수 있습니다. 한번 체중이 늘어나 비만이 되면 다시 정상체중으로 돌아오기 힘들기 때문에 음식 조절을 기본으로 하면서 코로나로 밖에 나가지 못할 때에는 실내에서 할 수 있는 아령이나 벽잡고 푸쉬업하기 등도 꾸준히 하면 좋습니다.〈도움말: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가정의학과 김양현 교수〉

/kty@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