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영동선 버스전용차로 ‘신갈분기점-덕평나들목’으로 절반 축소

  • 대중교통 활성 효과 ‘미미’
    “일반차로 정체 가중” 지적
    최종안 마련…12월초 시행
  • 기사입력 2020-09-07 07:3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영동고속도로 버스전용차로 시행구간 현황. [경찰청 제공]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 영동고속도로 버스전용차로 시행 구간이 기존 ‘신갈분기점-여주분기점’(41.4㎞)에서 ‘신갈분기점-덕평나들목’(21.1㎞)으로 대폭 축소된다.

경찰청은 이 같은 내용의 개선안을 8일부터 행정 예고한다고 7일 밝혔다.

영동고속도로 버스전용차로는 2017년 8월부터 시행됐지만,대중교통 활성 효과가 미미한 가운데 일반차로 정체가 가중되면서 운영 타당성에 대한 지적이 제기됐다.

실제로 영동고속도로 버스전용차로가 시행되고 있는 ‘신갈분기점-여주분기점’을 대상으로 2017년부터 2019년까지의 교통량을 분석한 결과, 영동고속도로에 전용차로가 설치된 지 2년이 지났음에도 설치기준 충족 구간은 ‘신갈분기점-덕평나들목’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청은 국토교통부, 관련 단체와 간담회를 연 뒤 정책 연구용역을 실시해 개선안을 마련했다. 이번 개선안은 8∼27일 행정 예고된다. 경찰청은 이 기간에 접수한 관계기관 등의 의견을 반영해 최종안을 마련, 12월 초 시행하기로 했다.

cook@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