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코로나에 장마까지…식품·음식 배달 50% 이상 증가
7월 온라인쇼핑 거래 13조, 역대 최대…배달음식 등 66.3%↑
식품·생활용품·음식서비스 늘고 여행·교통·문화·레저 줄어

[헤럴드경제=정경수 기자] 코로나19와 장마 등의 영향으로 7월 온라인쇼핑 거래액이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통계청이 3일 발표한 온라인쇼핑 동향에 따르면 7월 온라인쇼핑 거래액은 12조9625억원으로 1년 전보다 15.8% 증가했다. 이는 2001년 관련 통계 작성 이후 최대치다.

7월은 코로나19 재확산 이전 시기인 만큼 8월 거래액은 더욱 늘어날 가능성도 있다.

소매판매액 중 온라인쇼핑 거래액 비중은 1년 전보다 5.2%포인트 늘어 26.6%까지 올라갔다. 코로나19 확산 이후 계속 25%를 넘고 있다.

상품군별로 보면 식품과 생활 관련 상품의 온라인쇼핑 거래액 증가가 특히 두드러졌다.

식품은 2조608억원으로 51.8% 늘었다. 음·식료품(1조5987억원)이 46.7%, 농·축·수산물(4621억원)이 72.8% 각각 증가했다.

생활 관련 상품은 1조8588억원으로 47.7% 늘었다. 생활용품(1조2201억원)이 48.0%, 자동차 및 자동차용품(1570억원)이 63.4%, 가구(3856억원)가 47.4%, 애완용품(961억원)이 25.5% 각각 증가했다.

서비스는 2조6503억원 거래돼 11.4% 줄었으나 분야별 편차가 컸다.

배달음식과 간편조리식, 건강보조식품, 쌀·과일 등 신선식품 거래가 늘면서 음식서비스는 1조3780억원으로 66.3% 급증했다.

e쿠폰서비스(3321억원)와 기타서비스(993억원)도 각각 19.3%와 17.9% 증가했다.

그러나 코로나19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와 외출 자제 영향으로 여행 및 교통서비스(7779억원)와 문화 및 레저서비스(630억원)는 각각 51.6%와 67.8% 감소했다.

양동희 서비스업동향과장은 "코로나19와 장마로 실내활동 위주의 상품군과 음·식료품, 음식서비스 등이 증가했다"며 "반면 여행·교통·문화·레저는 줄었다. 다만 여행과 교통은 전월 대비로는 조금 증가하는 추세"라고 말했다.

가전(2494억원)과 도서(2771억원)도 각각 20.3%와 21.5% 증가했고 패션(3조6768억원)은 7.3% 늘었다.

운영형태별로 보면 온라인몰 거래액은 9조5703억원으로 27.2% 증가했으나 온·오프라인병행몰 거래액은 3조3923억원으로 7.6% 감소했다.

모바일쇼핑 거래액도 8조7833억원으로 21.2% 증가해 2013년 통계 작성 이후 최대치를 기록했다.

온라인쇼핑 중 모바일 비중은 67.8%로 1년 전보다 3.1%포인트 늘었다.

특히 음식서비스(95.0%)와 e쿠폰서비스(82.1%)는 대부분이 모바일로 거래가 이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kwater@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