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게임소식
  • ‘일루전 커넥트’ 국내 서비스 임박, “콘텐츠·소통 함께하겠다”

  • 기사입력 2020-09-02 13:2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DP.스톰이 개발하고 창유가 서비스하는 미소녀 전략 RPG '일루전 커넥트'가 오는 9월 10일 국내 정식 서비스에 돌입한다. 차별화된 전략성과 PvE 콘텐츠로 무장한 게임은, 대만, 중국 서비스를 넘어 국내 유저들의 마음까지도 사로잡겠다는 계획이다.
 



국내 정식 서비스를 코앞에 두고 있는 시점에서 개발사 DP.스톰의 제프(JeFF) 대표(COO)와 창유 박혜정 본부장은 미디어 인터뷰를 통해 게임에 대한 자신감과 함께, 국내 유저들의 니즈를 파악한 맞춤형 서비스를 강조하고 나섰다.
특히, 콘텐츠적인 측면에 있어 여타 국가 유저들에 비해 빠른 콘텐츠 소비 속도를 지는 국내 유저 성향을 파악해, 만족도를 충족시킬 수 있을 만큼의 콘텐츠를 준비하면서도 기존 대만 서버 버전과 동일한 업데이트를 이어갈 계획임을 밝히기도 했다.
 



DP.스톰 제프 대표는 이러한 계획과 '일루전 커넥트'만의 특징에 대해 "전략적인 플레이 요소와 PvE 콘텐츠를 핵심으로 꼽고 있다"며 길드원들과 함께 보스를 격파하는 신규 콘텐츠과 도전형 콘텐츠인 일루전 타워 등 론칭 후 새롭게 선보일 콘텐츠에 대한 예고를 남기기도 했다.
국내 서비스를 담당한 창유는 기존 서버가 가졌던 강점을 유지하면서도 충실한 현지화, 국내 유저들과의 끊임없는 소통을 통해 만족도 높은 서비스를 이어가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이와 관련해 창유 박혜정 본부장은 "일루전 커넥트는 창유에서 최대한 집중하고 있는 타이틀이다"아며 "2차원 게임은 유저와의 소통이 가장 중요하다는 것을 충분히 인지하고 있다. 카페를 통한 소통, 출시 이후 CS, 운영 이벤트 등 충실한 준비 과정을 거치고 있다"고 강조했다.
 




실제로 미소녀게임으로 불리는 2차원 게임들의 경우, 탄탄한 유저 기반과 팬덤이 존재하는 만큼 유저들과 운영진의 원활한 소통이 성공 여부를 판가름하는 가장 큰 요소 중 하나로 꼽힌다. 국내 서비스를 개시한 다수의 미소녀게임이 있지만, 현지 퍼블리셔를 통하지 않은 직접 운영으로 인해 소통의 부재가 발생하고, 이로 인해 게임성을 갖췄음에도 성과를 거두지 못했던 사례도 다수 존재한다.
 



'일루전 커넥트'는 지난 6월 국내 사전예약을 개시한 후 약 3개월 만에 국내 유저들을 맞이할 채비를 마친 모습이다. 국내 퍼블리셔인 창유는 관련 준비를 금년도 초부터 가져왔다고 밝혔다. 이미 대만 및 중국 서비스를 통해 성공 가능성을 점친 '일루전 커넥트', 게임은 충실한 소통에 기반한 국내 서비스와 함께, 연내 일본서버를 비롯한 글로벌 서비스에 돌입한다는 계획이다.
박건영 기자 gam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