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설
  • [사설] 일부 교회예배 강행은 유감…방역지침 준수 예외 없어야

  • 기사입력 2020-08-24 11:2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가파른 확산세를 보이고 있다. 서울 수도권 중심으로 시작된 2차 대유행은 비수도권 발생이 늘어나면서 전국으로 빠르게 번지는 양상이다. 정부는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시행을 전국으로 확대한 데 이어 최고 강도인 3단계 조치도 심각하게 검토하고 있다. 실제 시행될 가능성도 지금으로선 매우 높다. 서울시는 24일부터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했다. 상황이 그만큼 급박하고 엄중하다는 의미다.

이러한 위기를 벗어날 유일한 방안은 국민 모두가 코로나 방역 수칙을 철저히 지키는 것뿐이다. 정부는 방역에 모든 역량을 집중하고, 국민은 당국의 지침에 협조하고 따르는 것이 그 기본이다. 그렇게 해도 코로나 기승을 저지하기가 힘든 상황이다. 그런데 일부 교회가 이를 어겨 지자체와 마찰을 빚고 있는 것은 유감이 아닐 수 없다.

일요일인 23일 부산과 충남지역 등 상당수 교회의 예배 강행은 적절치 못하다.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가 적용돼 일반인은 온라인 등을 이용한 비대면 예배만 참여해야 한다. 그런데 부산시의 경우 전체 교회 1765개 가운데 15%인 279곳에서 대면 예배를 강행했다고 한다. 충남 지역은 이보다 더 심해 도내 교회의 25%가량인 750곳에서 예배가 진행됐다. 예배를 고집한 교회들은 ‘종교의 자유’를 내세우며 “예배는 우리의 생명”이라지만 억지 주장에 불과하다. 종교의 자유는 물론 존중돼야 한다. 하지만 그게 국민의 건강과 안전을 위협할 수 있다면 일정부분 제한은 불가피하다. 더 많은 교회가 종교의 자유를 몰라 이날 대면 예배를 자제한 것은 아니다.

사랑제일교회 일부 교인의 도를 넘는 일탈행위도 걱정스럽다. 확진 판정을 받은 교인이 치료 중인 병원에서 뛰쳐나오고, 검체를 체취하러 온 보건소 직원을 향해 침을 뱉으며 난동을 부리기도 했다. 특정 교회의 검사 결과를 조작한다는 이들의 주장 역시 사실과 다르다. 이 교회와 관련된 자가 격리자가 전국적으로 2300명에 이르러 2차 대유행의 근원지가 됐다는 건 알려진 사실이다. 방역당국 조치에 협력하고 피해를 최소화하는 것이 지금은 우선이다.

코로나19는 완치가 되더라도 두통과 가슴통증 피부질환 호흡곤란 등 후유증이 매우 심하다고 한다. 그런데도 마스크조차 쓰지 않는 사람이 아직도 적지않아 안타깝다고 많은 완치자가 입을 모은다. 병이 걸린 뒤 후회는 아무 소용이 없다. 국민 개개인이 방역의 주체가 되고, 지침을 잘 지키는 것이 코로나 고통과 피해를 비켜가는 최선의 예방책이다.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