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과학기술
  • 자가치유 능력 갖춘 3차원 나노소재 나왔다

  • - UNIST 김주영 교수팀, 다공성 금 소재의 기공 작게 만들어 자가치유 능력 부여
  • 기사입력 2020-08-23 12:0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김주영(왼쪽 두번째) UNIST 신소재공학부 교수 연구팀.[UNIST 제공]

[헤럴드경제=구본혁 기자] 값 비싼 금 대신 ‘공기’를 채워 넣어 가볍고, 내부 표면적이 넓은 소재가 나왔다. 이 소재는 금 내부의 공기구멍을 아주 작게 만들어 강도는 높고, 자가 치유 능력까지 있다.

울산과학기술원(UNIST) 신소재공학부 김주영 교수 연구팀은 부러진 후에도 쉽게 다시 붙는 ‘자가 치유 능력’을 가진 3차원 나노 다공성 금 소재를 개발했다. 연구팀은 다공성 금 소재 내부의 기공을 작게 만드는 방법을 이용해 쉽게 부서지는 다공성 소재의 단점을 해결했다.

물질 내부에 미세한 구멍을 많이 만들면 반응이 일어 날 수 있는 표면적이 넓어진다. 나노 다공성 금 소재도 내부에 수십 나노미터(㎚, 1 ㎚=1억분의 1 m) 크기의 작은 구멍이 촘촘히 있는 구조를 갖는다. 넓은 표면적 때문에 반응성이 좋아 센서, 전극재료, 촉매 등으로 사용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공기로 채워져 있어 무게가 가볍고 금의 인체 친화성 때문에 생체 재료로도 사용 가능하다. 하지만 소재 자체가 갖는 다공성 구조 때문에 작은 변형에도 쉽게 균열이 일어나 활용에 제약이 있었다.

연구팀은 기공을 25 나노 크기로 줄여 오히려 더 튼튼하고 잘 부서지지 않는 다공성 금 소재를 만들었다. 일반적으로 기공 숫자가 많아지면 강도가 떨어지지만, 이번에 개발된 소재는 크기가 작은 기공이 조밀하게 있음에도 강도가 높다. 특히 부러진 이후에도 스스로 달라붙는 능력이 있어 파손된 이후에도 처음 강도의 약 50% 수준까지 강도가 회복된다.

연구진은 추가적 실험을 통해 강도가 높은 원인과 자가 치유 과정을 밝혀냈다. 확산을 통해 움직이는 금 원자가 파손된 단면을 메우게 되는데 기공을 작아지면 표면에 노출되는 금 원자 비율이 높아져 원자가 잘 확산되기 때문이다. 뿐만 아니라 메우려는 단면의 형태가 매우 뾰족해서 자가 치유 현상이 촉진된다. 결과적으로 열이나 전자빔은 같은 외부 에너지 없이 절단면이 살짝 접촉했을 때 자연적으로 발생하는 힘(압축 응력)만으로 균열이 치유된다.

나노다공성 금의 표면 전자현미경(SEM) 이미지(a)와 이를 3차원 재건(b)한 이미지. 매우 작은 기공이 형성된 것을 확인할 수 있다.[UNIST 제공]

이번에 개발된 소재는 다공성 소재의 장점과 금의 장점을 모두 갖췄다. 기공이 전체 부피의 70%를 차지해 가벼우며, 일반적인 금에 비해 표면적은 10만 배 이상 넓다. 또 전기전도도가 높고 화학적으로 안정한데다 생체에도 적합하다. 금의 장점을 그대로 유지한 것이다.

김주영 교수는 “나노다공성 금은 화학적으로 안정적이며 인체에 무해한 소재”라며 “이번 연구로 쉽게 부서진다는 약점을 극복한 만큼 다양한 분야로 활용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또한 “파손된 금 소재를 재활용 할 수 있다는 측면에서도 중요한 연구”라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성과는 나노 분야 국제학술지인 ‘나노 레터스’ 8월 14일 온라인 공개됐으며, 24일 정식 출판을 앞두고 있다.

nbgkoo@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