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설
  • [사 설] 거리두기 3단계 가면 일상·경제마비, 방역 적극 협조해야

  • 기사입력 2020-08-21 11:2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서울시가 21일 0시부터 서울 전역에 10명 이상 모이는 모든 집회를 전면 금지했다.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가 시행되는 가운데 나온 이번 조치는 사실상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에 준하는 것이다. 부산 기장군은 18일부터 공공시설 운영중단과 함께 서울시보다 훨씬 높은 수준의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를 발표했다.

‘절체절명’, ‘일촉즉발’ 등 방역당국의 언급이 아니어도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는 지금은 누구나 대유행의 서막이라고 느끼고 있다. 그만큼 상황은 엄중하다.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광복절 집회가 촉발한 코로나 확산은 종교시설은 물론 학교, 학원, 의료기관, 카페 등 모든 곳으로 전파되고 있다. ‘깜깜이 환자’비중이 두 자릿수에 달해 통제불능 아닌가 하는 걱정의 목소리도 크다. 2단계 사회적 거리두기로는 대유행을 감당하기 어려운 만큼 수도권에 한정해서라도 3단계 거리두기로 격상해야 한다는 전문가들의 의견이 늘고 있다.

거리두기 3단계 격상은 ‘2주 평균 일일 확진자 수 100∼200명 이상’, ‘일일 확진자 수가 2배로 증가하는 현상(더블링)이 일주일에 2번 이상 발생’ 등의 기준과 함께 의료 역량, 사회·경제적 비용 등을 종합적으로 따져 결정한다. 최근 1주일간 환자를 보면 2주 평균 일일 확진자 수는 100명을 넘어서는 등 이미 일부 요건은 3단계 수준이다. 정부는 아직 수도권에서 3단계로 격상하는 방안을 논의하지 않고 있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상황이 악화되면 어쩔 수 없이 3단계 격상은 불가피하다.

3단계가 시행되면 10명 이상 모임·행사가 전면 금지되고 공공시설 운영 중단, 필수인력 제외한 전원이 재택근무를 해야 한다. 카페나 목욕탕 등 중위험시설까지 영업이 중단되고 학교도 원격수업으로 전환된다. 사실상 국민의 일상은 물론 경제까지 마비될 수밖에 없다. 정부가 거리두기 3단계로 격상한다는 루머가 퍼지자 허위정보로 규정하고 이에 대해 엄정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도 그 파장이 엄청나기 때문이다.

선택은 당연하다. 느슨한 병역의 결과로 대유행이 확산돼 거리두기가 3단계로 격상되고 사회, 경제가 마비되도록 할 수는 없다. 마스크 착용 등 개인위생수칙을 철저히 지키며 적극적으로 정부의 방역대책에 참여해 확산을 막는 것이 유일한 길이다. 일부에서 허무맹랑한 이유로 방역에 비협조적인 것은 이 대목에서 개탄스럽기 그지 없다.

코로나19 발생 이후 최대의 위기국면이다. 방역협조와 공동체 의식 없이는 위기를 벗어날 수는 없다는 점을 모두가 명심해야만 한다.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