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IT.전자.통신
  • “사진 다 날아갔네~ 내 휴대폰”…복원 비용 얼마나 들까? [IT선빵!]

  • -8·9월 침수폰 복원 문의 30%↑
    -업체마다 가격차 최대 80만원
    -데이터 복원 정부 인증제도 無
  • 기사입력 2020-08-15 10:5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유동현 기자] “휴대폰 복구 비용이 100만원 넘는다?”

폭우와 휴가철 물놀이 등으로 휴대폰 침수 사태를 겪는 사용자들이 늘고 있다. 통상 8, 9월이면 휴대폰 복구 문의가 다른 달 대비 30% 이상 증가한다.

미쳐 데이터를 백업하지 못한 사용자들은 복구 업체에 맡기는 것이 불가피하다. 방수 기능을 갖춘 최신폰도 '생활방수'에 그치기 때문이다.

하지만 업체마다 비용은 천차만별이다. 최대 80만원까지 격차가 벌어져 있다. 사실상 ‘부르는 게 값’인 셈이다.

연락처·카톡·사진 복구에 최대 '105만원'

휴대폰 복원은 전화번호문자통화기록 등 저장된 기록들을 되살리는 서비스다. 각종 사회관계망서비스(SNS)부터 메모·일정(캘린더)나 인터넷검색 기록도 복구 가능하다.

업체별 비용 정산구조는 각기 다르다. 연락처·사진·카카오톡 복원을 기준으로 적게는 25만원 많게는 105만원까지 받는다.

전문기술 영역인 ‘포렌식’ 기반으로 복구가 이뤄지는 점을 이용해 부르는 게 곧 가격이 됐다. 업계 관계자는 “기술적인 이야기를 조금만 해도 손님들이 알아듣지 못한다”면서 “가격에 의문을 갖는 경우도 별로 없다”고 말했다.

실패 확률 40%인데도 선수금 20만원?

휴대폰 복원이 필요한 고객은 그야말로 ‘호갱’ 이다. 관련 규정이나 가이드라인이 없어 가격이 널뛰기다. 기록을 잃은 고객들만 골탕을 먹는다.

복원 여부와 상관없이 선수금을 도입한 곳도 있다. 복원에 실패하더라도 고객이 지불해야하는 인건비 명목이다. 이마저도 가격은 2만원에서부터 20만원대까지 형성됐다.

이들은 데이터 복구에 인력 투입이 많다고 설명한다. 하지만 선수금을 받지 않는 업체 관계자는 “대개 프로그램으로 돌리는 과정”이라며 “인력이 투입돼 일일이 붙어서 하는 경우는 드물다”고 말했다.

선수금은 고객들에게는 이중부담이 되기도 한다. 복원에 실패해도 감내해야 할 비용이기 때문이다. 복원 확률은 60~70%정도. 휴대폰 10대 중 3대는 실패한다. 때문에 복원 실패 후 또 다른 업체를 찾는 경우도 잦다.

"인증기관 사칭?”…알고 보니 같은 업체

고객을 현혹하는 방법도 각양각색이다. 일부는 업체명에 ‘한국’, ‘연구소’ 등을 표기하며 각종 기관을 연상시키는 그림을 활용한다.

데이터 복원 서비스에 정부기관이 인증하는 절차나 제도는 없다. 그럼에도 소비자를 현혹하기 위해 정부를 연상케하는 문자와 이미지를 활용하는 것이다.

이에 더해 한 판매처에서 여러 업체를 운영하는 경우도 있다. 실제로 한 업체지만 여러 개의 사이트를 개설해 고객 유치 경쟁을 벌인다. 사이트에는 저마다 다른 장소를 표기했지만 실제는 한 장소에서 운영된다. 휴대폰 복구가 주로 택배 배송을 통해 이뤄지는 만큼 직접 방문이 드물다는 점을 악용한 사례다.

dingdong@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