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제일반
  • 코로나19 팬데믹 속 기업 CMO가 뜬다

  • 크루즈선사인 로열 캐리비언·육류가공 업체 타이슨 푸드, 최근 CMO 도입
  • 기사입력 2020-08-11 15:5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박세환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이후 미국 산업계에서 최고의료책임자(CMO, chief medical officer)가 주목을 받고 있다.

CMO는 그동안 대체로 제약사 등 특정업종 회사들만 운영하던 직위로, 의사와 연구진을 이끌고 제품 개발을 돕는 역할을 해왔지만 최고경영자(CEO)나 최고재무책임자(CFO), 최고운영책임자(COO) 등과는 달리 대기업에서도 아직 일반화되지 않은 용어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0일(현지시간) 코로나19 확산을 계기로 다양한 업종의 회사들이 CMO직을 도입하고 CMO의 임무도 확대하는 추세라고 전했다.

예컨대 직원들이 갇힌 공간에서 근무하는 탓에 코로나19 확산 우려가 큰 크루즈선사인 로열 캐리비언과 육류가공 업체인 타이슨 푸드가 최근 CMO를 도입했다.

또 클라우드 컴퓨팅 회사인 세일스포스의 CMO는 그동안 제품 관련 의료 조언만 했다면 지금은 재택근무 직원들의 정신건강 문제까지 업무가 늘어났다. 세일스포스 CMO인 애시위니 지누즈 박사는 “업계에서 CMO가 좀 더 널리 퍼지고 역할이 강력해지고 있다”고 말했다.

또 굳이 CMO직을 도입하지 않더라도 구글의 모회사 알파벳 등 기업에 의료서비스를 제공하는 ‘원 메디컬’과 같은 외부 업체의 지원을 받는 경우도 있다.

원 메디컬의 CMO인 앤드루 다이아몬드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새로운 수요가 생겼다고 말했다.

greg@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