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제일반
  • 아베 日총리, ‘야스쿠니 참배’ 나설까…후폭풍 우려도 높아

  • 유권자 과반이 반대…아베 “참배 생각해야, 하지만 상황도 있다”
    주변국 비판·시진핑 中주석 방일 등 고려…“공물료로 대신할 듯”
  • 기사입력 2020-08-11 14:5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박세환 기자] 일본의 패전일(8월 15일)이 나흘 앞으로 다가오면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야스쿠니신사(靖國神社) 참배를 놓고 고민하고 있다. 야스쿠니신사는 A급 전범이 합사된 곳이다.

아베 총리는 재집권 1주년을 맞은 2013년 12월26일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했으며 이후에는 패전일과 봄·가을 제사에 공물이나 공물 대금을 보내고 참배는 하지 않고 있다.

우익 사관을 지지하는 산케이(産經)신문은 아베 총리가 앞으로의 야스쿠니신사 참배에 관해 주변에 “물론 생각하지 않으면 안 된다. 다만 ‘그때’의 상황도 있다”며 적극적이면서도 감춰진 의미가 있는 듯한 발언을 했다고 11일 전했다.

이 신문은 아베 총리가 이런 발언을 언제 누구에게 했는지 명시하지 않았다.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하고 싶지만, 섣불리 행동으로 옮길 수 없는 상황이라는 얘기다.

아베 총리는 2013년 4월16일 중의원 예산위원회에서 “지난번에 총리였을 때 임기 중(첫 집권기, 2006년 9월∼2007년 9월)에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하지 못한 것은 통한(痛恨)의 극치였다”고 말한 바 있으며 재집권 1년을 맞은 같은 해 12월 전격 참배했다.

당시 한국과 중국이 강력하게 비판했고 미국 정부도 이례적으로 실망했다는 성명을 발표했으며 일본 국내에서도 파문이 일었다.

후폭풍을 겪은 아베 총리는 이후 직접 참배 대신 공물 등을 보내 우익 세력을 달래고 있다.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급격하게 확산하고 일본 정부가 이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해 내각의 지지율이 최저 수준으로 떨어진 상황을 고려하면 아베 총리가 올해 패전일에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하기는 쉽지 않아 보인다.

일본여론조사회가 올해 6∼7월 일본 유권자를 상대로 실시한 전후 75년에 관한 여론조사에서 응답자의 58%는 총리가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하면 안 된다고 반응했다. 참배해야 한다는 답변은 37%였다.

지지(時事)통신은 아베 총리가 올해 패전일에 참배를 보류하고 자민당 총재 명의로 공물의 일종인 ‘다마구시(玉串)’를 대신하는 돈을 사비로 낼 것이라고 전했다.

코로나19 확산 등으로 인해 연기됐지만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국빈 일본 방문을 실현하려고 하는 아베 총리의 입장에서는 중국의 반발을 부를 참배를 강행하는 것은 정치적 부담을 키우는 일이 될 수도 있다.

하지만 보수·우익 세력은 여전히 아베 총리가 야스쿠니신사를 다시 참배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자민당 일부 의원들로 구성된 ‘보수단결의 모임’은 아베 총리가 재임 중에 야스쿠니신사를 다시 참배할 것을 촉구하는 결의문을 최근 작성했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아베 총리가 이번에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하느냐는 물음에 “총리가 적절히 판단할 사항”이라고 반응했다.

greg@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