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檢·금감원 직원 사칭’ 50대 여성에 보이스피싱…26억 뜯어내

  • 피해자, 조직원 5명에게 직접 현금 전달
    경찰, 2명 붙잡아 1명 구속 추가 수사중
  • 기사입력 2020-08-11 09:5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경찰 로고. [헤럴드경제DB]

[헤럴드경제=주소현 기자] 검찰·금융감독원 직원을 사칭해 50대 여성으로부터 막대한 현금을 가로챈 전화금융사기(보이스피싱) 조직원 2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피해 금액은 무려 26억원에 달한다.

서울 성동경찰서는 50대 여성 A씨를 속여 지난달 31일부터 총 네 차례에 걸쳐 현금 26억원을 넘겨받은 혐의(사기)로 전화금융사기 조직원 1명을 구속하고 1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달 31일 ‘캠핑용품이 배송될 예정’이라는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를 받았다. 물품을 구매한 적이 없는 A씨가 발신자에게 전화를 걸자, 그는 자신을 검찰 수사관이라고 밝힌 뒤 “범죄에 연루돼 계좌를 검수해야 하니 금감원 직원에게 돈을 전달하라”고 말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후 A씨는 서울의 한 우체국에서 수천만원에서 수억원에 달하는 돈을 여러 차례 인출해 조직원 5명에게 이를 직접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버지 유산을 포함해 계좌에 있던 26억원을 모두 전달한 A씨는 조직원들과 연락이 끊기자 이달 5일 경찰에 피해 사실을 신고했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자가 직접 만난 조직원들은 전달책이나 수거책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인다”며 “주변 CCTV 등을 토대로 나머지 조직원들을 추적 중이다”고 말했다.

addressh@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