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장미’ 가고 새 태풍 ‘메칼라’ 북상…“장마전선 다시 활성화”

  • 제5호 태풍 ‘장미’ 경남 통영 인근에 상륙…경북 포항 인근으로 빠져나가
    장마전선은 태풍 영향으로 북상해 북한 지역에 머물러…“서로 영향 없어”
    제12호 열대저압부 발생…“제6호 태풍 ‘메칼라’ 될듯”
  • 기사입력 2020-08-10 20:0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제5호 태풍 ‘장미’가 제주도에 근접한 10일 오전 제주 서귀포시 표선읍 토산2리 해안가에 강한 파도가 몰아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주소현 기자] 제5호 태풍 ‘장미’도 장마를 몰아내지는 못했다. 경상 내륙을 지나가는 태풍의 영향으로 정체전선은 다소 북상해 북한에 머물고 있지만 11일 오전이면 다시 내려와 충청 지방에 비를 뿌릴 것으로 보인다. 다만 제6호 태풍 ‘메칼라’가 발생할 조짐이어서, 여전히 안심해서는 안 된다고 기상청은당부했다.

10일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장미’는 현재 중심기압 998h㎩·반경 240㎞로 이날 오후 3시께 경상남도 해안 통영 인근에 상륙해서 오후 6시께 경상북도 포항 인근으로 빠져나갔다. 태풍은 오후 오후 9시께에는 울릉도 남서쪽 약 60㎞ 빠져나가 오는 이날 오전 9시께에는 일본 삿포로 서남서쪽 약 390㎞ 부근에서 세력이 약화돼 온대저기압으로 변할 전망이다.

이번 태풍은 강하지 않아 장마를 몰아내지는 못했다. 중부지방에 위치하던 정체전선이 태풍의 영향으로 다소 북상했으나 한반도 바깥으로 완전히 밀려나지 않고 북한에 머물러 있는 상황이다. 이런 영향으로 태풍과 정체전선은 서로 만나지 않고 별개로 활성화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제4호 태풍 ‘하구핏’은 중국 동남부 해안지역에 상륙해 우리나라에 직접 영향을 미치지는 않았으나 정체전선에 수증기를 다량 공급해 올 여름 기록적 폭우의 원인 중 하나로 지목됐다.

다만 ‘장미’는 강한 비를 머금고 왔다. 기상청은 “이번 태풍은 강하지 않고 크기가 작지만 태풍 주변의 고온다습한 기류가 빠르게 올라오면서 비구름떼를 많이 몰고 왔다”며 “서해상에서 내륙으로 들어가는 다소 선선한 공기와 내륙에서 만나면서 경상도, 충북, 강원 영서 등에 매우 강한 비를 내렸다”고 설명했다.

태풍의 영향으로 강한 비가 내리고 바람이 몰아쳤다. 기상청은 태풍이 지나갈 때까지 각별히 유의할 것을 당부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태풍이 지나가는 경로에서는 강한 바람, 그 외 지역에서 강한 비가 많이 내릴 것이니 주의해야 한다”며 “해안가에서는 만조시간과 풍향, 비 오는 시간이 겹치면 침수 현상이 나타날 수 있으니 조심해 달라”고 말했다.

태풍이 우리나라를 빠져나가면 정체전선이 다시 남하해 이날 충청도·전북에 250㎜ 가량 비가 올 것으로 전망된다. 기상청은 “오늘(11일) 정체전선이 다시 활성화해 오전에서 낮 사이에 충청도 일대에 강한 비를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그러나 또 다른 태풍이 한반도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있어 주의해야 한다. 제12호 열대저압부가 이날 오전 3시께 필리핀 마닐라 북서쪽 약 440㎞ 부근 해상에서 발생해 북상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제12호 열대저압부가 제6호 태풍 ‘메칼라(MEKKHALA)’로 발달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기상청은 전했다.

addressh@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