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검찰 고위간부 인사 7일 단행…법무부, "총장 의견 청취했다" 강조

  • 11일자 부임예정
  • 기사입력 2020-08-06 19:0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합]

[헤럴드경제]검찰 고위간부 인사가 7일 단행된다.

법무부는 6일 오후 3시부터 정부과천청사에서 검찰인사위원회를 열고 두시간 가량 검사장급 이상 고위 간부인사에 대해 논의했다. 인사 결과는 오는 7일 발표되고 부임은 11일 자로 이뤄질 예정이다.

법무부는 인사에 앞서 윤석열 검찰총장의 의견을 청취했다는 점을 강조했다. 법무부는 전날 김태훈 검찰과장을 대검에 보내 인사 관련 의견을 요청하고, 그 뒤 대검은 윤 총장의 의견을 법무부에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법무부는 "공정하고 투명한 검찰 인사를 통해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 검찰총장의 의견 청취 절차를 투명하고 내실있게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날 인사위에서는 법무부 산하 제2기 법무·검찰 개혁위원회가 내놓은 인사 관련 권고에 대한 논의도 이뤄졌다. 검찰 개혁위는 지난 5월 검사장 등 기관장 임용 시 검찰 전체 인사 비중을 반영해 형사·공판부 경력자를 우대하고 법원과 유사한 '순환근무제'를 도입하라고 권고한 바 있다.

법무부는 이번 인사에서 특수통 대신 형사·공판부 경력이 풍부한 검사들을 우대할 방침이다. 또 법무부·검찰의 검사장급 이상 고위 간부(46명) 자리 배치에서 지역 안배 등을 고려할 계획이다.

검사장급 이상 공석은 서울·부산고검장, 서울남부지검장, 인천지검장, 대검 인권부장, 서울·대전·대구·광주·부산고검 차장, 법무연수원 기획부장 등 11자리다.

주목되는 부분은 서울중앙지검의 이성윤 지검장을 포함한 이정현 1차장과 이른바 '검언유착' 의혹의 수사팀장인 정진웅 형사1부장의 승진 여부다. 다만,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이 전날 이동재(35) 전 채널A 기자와 후배 기자를 강요미수 혐의로 재판에 넘기면서 사건의 핵심으로 봤던 한동훈 검사장과의 공모 혐의는 밝히지 못한데 따른 수사 책임론이 제기될 수 있어 인사 결과를 장담하기는 어렵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