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회.정당
  • 진중권, 김두관 尹 해임안 제출에 “대깨문 코 묻은 표 모으려고….”

  • 김두관, 전날 ‘윤석열 검찰총장 해임안’ 공개 제안
    진중권 “조국 구멍 메꾸려는 스페어 타이어”
  • 기사입력 2020-08-06 15:2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2일 오후 서울 강남구 최인아 책방에서 열린 경제사회연구원 세미나에서 '한국사회를 말한다 : 이념·세대·문화의 미래'를 주제로 강연을 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홍승희 기자]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6일 전날 검찰총장 해임안 제출을 당에 제안한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향해 “대깨문들의 코 묻은 표를 모으려는 얄팍한 계산”이라며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이날 본인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김 의원을 “조국의 낙마로 PK 친문의 유력한 대선주자가 사라지자 그 구멍을 메꾸려고 민주당에서 부랴부랴 김포에서 다시 PK로 내려보낸 스페어 타이어”로 비유하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김 의원에 대해 “저런 극언을 해대는 것을 보니 슬슬 나올 대선후보 경선에 얼굴 디밀 준비를 하는 모양”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이번 채널A 사건에서 결국 검언유착의 증거는 발견되지 않았다. 그런데 이 분은 그걸 윤석열 총장의 탓으로 돌린다”며 “이분의 언설은 상식을 가진 일반 국민을 향한 게 아니라 세뇌된 특정한 집단, 즉 저 거짓말이 먹히는 극성스러운 ‘문빠’를 향한 것”이라고 적었다.

진 전 교수는 “이런 부류의 정치인을 경계한다”며 “정치인들이야 늘 거짓말을 한다지만 그의 거짓말은 애초에 유형이 다르다. 명백한 사실마저 대놓고 부정하는 거짓말이다”라고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또 “비슷한 유형이 최강욱 의원”이라며 “이런 돌격대 유형의 정치인은 열린 사회의 적으로 이들이 권력을 잡는 것은 자유민주주의 체제에 큰 위협이 된다”고 했다.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헤럴드경제DB]

한편 김 의원은 전날 본인의 SNS에 “군부독재의 호위병으로 복무하다 민주화 이후에는 정치검찰의 잘못된 길을 걸었던 검찰을 제자리로 돌려놓아야 한다”며 검찰총장 해임안 제출을 제안했다. 더불어 “이번 기회에 검찰을 순수 소추기관으로 제안한다”며 고등검찰청 해체를 주장하기도 했다.

hs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