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부산항만공사, ‘부산항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사업’ 참여기업 선정

  • 기사입력 2020-08-06 12:2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부산)=윤정희 기자] 부산항만공사(BPA, 사장 남기찬)가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비해 부산항 중소 협력기업의 제조혁신을 지원하기 위해 지난달부터 추진해 온 ‘부산항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사업’의 지원대상 5개사를 최종 선정했다고 6일 밝혔다.

‘부산항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사업’은 부산항 중소기업이 다양한 형태의 스마트공장을 도입하여 새로운 성장동력을 창출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제도로, 부산항만공사는 지난 7월 14일부터 7월 27일까지 공모를 통해 참여기업 모집에 나섰다.

공모 결과, 총 8개 업체가 참여했고 부산항만공사는 한국표준협회와 함께 업체평가 및 선정절차를 수행하여 창고업 및 제조업 등 총 5개 기업을 최종 선정했다.

이번에 선정된 기업들은 이달부터 11월까지 약 4개월 간 한국표준협회를 통해 스마트공장 운영시스템 구축 및 혁신 컨설팅을 받게 되며, 컨설팅에는 기업별로 약 2500만원이 지원된다.

남기찬 사장은 “이 사업을 통해 코로나19 이후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부산항 중소기업이 제조 혁신을 통해 위기를 기회로 전환시키길 바란다”며, “앞으로 부산항만공사는 중소기업과 상생하고 동반성장할 수 있는 지원제도들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cgnhe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