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통신
  • 5G 속도 3등 LGU+…“체감 우리가 1등!” 우기는 까닭

  • “가입자 적어 5G 사용환경 쾌적”
    업계 “가용률·전환율 3등” 일축
  • 기사입력 2020-08-06 11:4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체감 속도는 우리가 1위입니다 ㅠㅠ” (LG유플러스)

첫 5세대(5G) 통신 품질평가에서 ‘3등 성적표’를 받아든 LG유플러스가 다급해졌다. 당초 SK텔레콤과 함께 유력한 ‘1등’ 후보로 꼽혔으나 뚜껑을 열어보니 최하위 성적이다. LG유플러스는 “5G 체감 품질은 가장 좋다”는 이유있는 변명을 하고 있다.

▶가입자 적어 5G 품질 좋다고? =LG유플러스가 ‘체감 품질’ 근거로 내세운 것은 아이러니하게도 가입자 수다. LG유플러스 측은 “통신 3사 중 5G 가입자 수가 가장 적어, 고객 한 명 당 사용할 수 있는 5G망 환경이 가장 쾌적하다”고 주장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지난 5월말 기준 LG유플러스의 5G 가입자 수는 약 168만명이다. SK텔레콤(311만명), KT(208만명)에 이어 가장 적다.

지난 2월말 기준 통신3사의 5G 기지국 수는 SK텔레콤 3만952개, KT 4만101개 LG유플러스 3만7844개다. 단순 계산으로, 가입자 대비 기지국 비중은 SK텔레콤 0.995% , KT 1.927%, LG유플러스 2.252%다. 즉, 5G 서비스를 하나의 방으로 볼 때, 가입자 한 명 당 차지하는 공간이 가장 넓어 그만큼 체감 품질도 높다는 것이다.

영국 모바일 분석회사 오픈시그널의 5G 조사에서도 LG유플러스의 속도가 가장 빨랐다는 점도 강조했다. 앞서 오픈 시그널은 5G 다운로드 속도에서 LG유플러스가 237.2Mb㎰로 1위를 보였다고 밝혔다. SK텔레콤(220.4Mb㎰), KT(214.8Mb㎰)가 뒤를 이었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오픈시그널은 기지국에서 단말기 거쳐 실제 이용자가 서비스를 실행한 속도까지 측정한 것으로 체감 속도와 가장 근접하다”고 주장했다.

▶ “가용률·LTE 전환율 ‘최하위’인데, 체감 1위 웬말?”= 반면, 업계에서는 LG유플러스의 주장에 대해 “터무니없다”고 일축했다.

당장, 정부의 5G 품질 평가 항목 중 ‘가용률’에서 LG유플러스가 최하위를 보이고 있다는 점에서다. 가용률은 실제 5G 이용이 가능한 신호 세기를 평가하는 지표다. LG유플러스는 다중 이용시설에서 5G 가용률이 60.08%를 기록했다. SK텔레콤은 79.14%, KT는 64.56%를 보였다.

롱텀에볼루션(LTE)이 아닌 ‘진짜 5G’를 사용 여부를 가늠할 수 있는 ‘LTE 전환율’도 LG유플러스가 9.14%로 통신 3사 중 가장 높다. LTE 전환율은 숫자가 클수록 5G에서 LTE로 바뀌는 비중이 큰 것을 의미한다. 4%대인 SK텔레콤(4.87%), KT(4.55%)와도 차이가 크다.

통신 업계 관계자는 “LTE 전환없이 안정적으로 5G를 쓸 수 있는지, 실제 5G 신호가 얼마나 잘 잡히는지 여부가 소비자들이 체감하는 진짜 서비스 지표”라고 설명했다. 박세정 기자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