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울산시, 지역기업 공공조달시장 개척 지원 나선다

  • ‘조달제품 경쟁력 강화 지원사업’ 등 3개 분야 추진
  • 기사입력 2020-08-06 11:3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울산)=윤정희 기자] 울산시는 코로나19로 인해 침체된 지역경제의 활력을 제고하고, 지역 중소기업의 신규시장 개척 및 안정적 판로 확대를 위한 ‘공공조달 판로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6일 밝혔다.

‘공공조달 판로지원사업’은 총 4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돼 맞춤형 입찰정보시스템 구축 및 공공조달 컨설팅, 지역 우수중소기업제품 전시회 및 공공구매 상담회, 제품개선·기술인증 등 조달제품 경쟁력 강화지원사업 등 3개 분야로 구분, 추진된다.

공공조달시장의 연간 규모는 국내총생산(GDP)의 7%에 달하는 135조원 규모의 거대한 시장으로 코로나19 경제위기 극복과 포스트 코로나 대응을 위해 공공조달의 중요성은 더욱 커지고 있다. 하지만 지역 중소기업은 공공조달 관련 전문 인력 및 정보 부족으로 공공조달시장 진입의 어려움을 겪고 있다.

울산시는 이러한 어려움을 해소하고자 ‘공공조달 판로지원사업’을 올해 처음으로 도입해 시행한다.

분야별 사업 내용을 보면, ‘맞춤형 입찰정보시스템 구축 및 공공조달 컨설팅 사업’은 나라장터 등 전국 주요 기관의 입찰 정보를 제공하고, 공공기관 우선구매제도 활용, 전자입찰계약 및 다수공급자계약(MAS) 등 단계별 전문 컨설팅을 지원한다.

‘지역 우수중소기업제품 전시회 및 공공구매 상담회’는 오는 11월 개최될 예정이다.

‘제품개선·기술인증 등 조달제품 경쟁력 강화 지원사업’은 제품개선, 기술개발제품 인증, 디자인개발, 홍보·마케팅 등 4개 분야에 총 30여 개 기업을 연중 모집해 기업별 최대 300~500만원을 지원한다. 사업비는 총 1억5000만원으로 예산 소진 시까지 지원이 이뤄진다.

울산시 관계자는 “판로개척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중소기업에 이번 지원사업으로 활로가 될 수 있길 기대한다”면서 “지역 내 기업들이 공공시장 진입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노력을 다할 것이다”고 밝혔다.

지원 사업과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울산시 누리집, 울산경제진흥원 누리집(www.uepa.or.kr)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cgnhe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