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중기/벤처
  • 캠시스 ‘갤럭시의 눈’ 맡았다…노트20·Z폴드2 카메라모듈 공급

  • 베트남 법인서 생산…모듈 공급사 중 최다 물량 담당
    하반기 스마트폰 시장 급성장 전망…매출 확대 기회
  • 기사입력 2020-08-06 11:2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캠시스가 삼성전자 갤럭시노트20, Z폴드2의 카메라모듈을 공급했다고 6일 밝혔다. [삼성전자 제공]

[헤럴드경제 유재훈 기자] 스마트폰 카메라모듈 및 IT 전문 기업 캠시스가 삼성전자 스마트폰 ‘갤럭시 노트20’의 2개 모델(일반, 울트라)과 ‘갤럭시Z폴드2’에 탑재된 카메라모듈을 공급했다고 6일 밝혔다.

이번에 공급된 모듈은 갤럭시 노트20 2종의 전면 1000만 화소 위상검출자동초점(PDAF) 모듈 및 일반 모델의 후면 1200만 화소 초광각(UW) 모듈, 그리고 갤럭시Z폴드2의 후면 1,200만 화소 초광각(UW) 모듈로, 해외 생산법인 캠시스 베트남(CAMMSYS VIETNAM CO.,LTD.)에서 생산됐다.

특히 갤럭시 노트20 2개 모델의 전면부와 Z폴드2 후면부에 채택된 모듈은 캠시스가 선도 공급을 진행, 모듈 공급업체 중 가장 많은 물량을 담당하게 됐다.

이에 대해 캠시스 관계자는 “기존 삼성전자향 고성능 모듈을 다년간 공급해오며 기술력과 신뢰도를 인정받은 결과”라며 “주요 제품에 대해 메인 공급사의 위치를 점하고 있어 본격적인 매출로 반영될 하반기 실적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스마트폰 시장 상황도 긍정적인 점도 캠시스의 매출 확대에 힘이 실리는 대목이다. 최근 스마트폰 제조사들이 카메라 기능 향상에 집중하고 있고, 이는 모듈의 평균판매가격(ASP) 상승으로 이어져 실적 성장을 견인할 것으로 전망된다.

코로나19 사태로 억눌렸던 소비심리가 폭발하는 이른바 ‘보복 소비’, 5G 확산에 따른 교체수요 증가, 그리고 최근 인도와 중국의 국경분쟁 갈등 심화로 인한 국내 스마트폰 제조사의 반사이익 등도 카메라모듈 업계에서 긍정적인 이슈로 꼽힌다.

캠시스 베트남의 코스닥 상장을 목적으로 설립된 특수목적회사 ‘캠시스글로벌’의 김상학 대표는 “주요 모델의 양산일정이 하반기에 집중되면서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축소 운영된 캠시스 베트남도 정상화되어 가동 중”이라며 “수년간 투자해온 공정 자동화와 효율화 작업으로 제품 수율 개선이 좋아져 수익성 개선도 기대된다. 코로나로 연초 기대했던 매출액 달성은 어렵겠지만, 매출 성장세는 5년 연속으로 이어갈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한편, 캠시스 베트남은 갤럭시A71(5G), A51(5G), M51 등 삼성전자의 주요 중저가 모델에도 카메라모듈을 공급해 제품 포트폴리오 다양화에 주력하고 있다. 이와 함께 베트남 빈그룹의 자회사 빈스마트에서 연내 출시할 2개 모델에도 양산공급을 확정하면서, 고객사 다변화로 인한 실적도 올 하반기부터 반영될 것으로 보인다.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