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군포시, 경로당 붙이는 체온계 지원

  • 기사입력 2020-08-06 10:3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경로당에서 노인들 손목 안쪽에 체온계를 붙이고 있는 대한노인회 군포시지회 회원들. [군포시 제공]

[헤럴드경제(군포)=지현우 기자] 군포시는 무더위 쉼터를 운영하고 있는 관내 모든 경로당에 노인용 붙이는 체온계를 지급하고 있다고 6일 밝혔다.

붙이는 체온계는 귀밑과 이마, 손목 안쪽 등에 부착해 체온에 따라 실시간으로 색깔이 변해, 시력이 약한 노인은 눈금을 읽지 않아도 색으로 체온을 확인할 수 있다. 시는 117곳 모든 경로당에 한 곳당 600여개씩 붙이는 체온계를 지급해 노인들이 경로당을 출입할 때 부착할 수 있도록 했다.

대한노인회 군포시지회 회원들이 경로당을 방문해 노인들에게 체온계를 부착하고 사용 방법과 방역 등에 관한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군포시 관계자는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노인들이 자신의 체온을 편리하게 확인할 수 있도록 붙이는 체온계를 지급하는 것”이라고 했다.

자세한 내용은 군포시 사회복지과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deck917@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