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광고판이 된 컵라면 용기…GS리테일 ‘부자될라면’ 한정 판매

  • -전국 1만5000여개 점포에서 30만개 판매
  • 기사입력 2020-08-06 10:0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박로명 기자] GS리테일은 BC카드와 함께 공동 개발한 컵라면 자체 브랜드(PB) 제품 ‘부자될라면 페이북(이하 부자될라면)’을 출시한다고 6일 밝혔다. 30만개 한정수량으로 전국 1만 5000여 개 GS25와 GS더프레시에서 판매한다.

부자될라면은 제품 기획부터 출시까지 BC카드가 공동으로 참여했다. 양사는 수개월간의 시험을 거쳐 불향 소스에 파 건더기 형을 더한 파불닭볶음맛을 개발해냈다. 일반 컵라면처럼 건더기스프를 맨 처음에 넣어 익히지 않고 면을 먼저 익힌 후 액체스프·유성스프·파 건더기스프를 마지막에 첨가해 먹는 방식이다.

별첨스프 3종의 이름을 페이북에서 제공하는 ‘QR결제’·‘마이태그’·‘해외주식·금투자’로 정해 주목도를 높였다. 고객들은 부자될라면을 조리하는 동안 용기 상단 뚜껑에 있는 QR코드를 스캔할 수 있다. 이를 통해 BC카드 페이북에 접속해 결제는 물론 다양한 금융 서비스를 확인할 수 있다.

GS25는 이번 이색 콜래보레이션으로 소비자들의 이목을 끌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컵라면은 매일 다양한 연령대의 고객들에게 판매되는 상품으로, 효과적인 광고 수단으로서의 입지를 굳혔다. 용기와 포장지의 면적이 넓어 라면이 익는 시간 동안 지루함을 느끼는 고객들의 눈길을 사로잡는다.

GS리테일은 지난해 11월 출시 6개월만에 200만개 이상 판매된 ‘유어스인생라면’을 삼성증권의 네이버페이 투자통장과 제휴한 ‘돈벌라면’으로 개명해 GS25에서 22만개 한정수량으로 판매한 바 있다.

김종수 GS리테일 상품기획(MD) 본부장은 “급변하는 소비 트렌드에 맞춰 업종의 경계를 뛰어넘는 이색 협업을 선보이고 있다”며 “향후에도 차별화된 브랜드 가치를 전할 수 있는 방안을 다각도로 모색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dodo@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