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세(稅) 부담 법인발 오피스텔 매물 증가 “잘 안 팔려요”

  • 취득세·보유세 중과에 임대사업자 폐업 물건
    역세권 신축 오피스텔도 분양가 수준 급매 나와
    기존 임차인 승계 조건…대다수가 당장 실입주 불가능
    “오피스텔 분양권도 주택수 포함되느냐” 현장 곳곳서 혼란 증가
  • 기사입력 2020-08-06 09:5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여의도 오피스 밀집지역 일대[연합]

[헤럴드경제=이민경 기자] 정부 부동산 대책 영향으로 폐업하거나 세금부담을 피하려는 주택임대사업자들이 내놓는 주거용 오피스텔 물량이 다량 시장에 풀리고 있다. 그런데 오피스텔이 1주택으로 간주되면서 취득세 부담도 커진 상황이라 매수세가 따라붙지 않고 있다.

6일 서울 주요 오피스텔 밀집지역 공인중개업소에 따르면 최근 역세권·신축·대단지 오피스텔에서 매물이 빠르게 늘고 있다. 이들 지역에선 주로 월세 물량만 많았으나, 다주택자와 법인 사업자에 보유세 부담을 크게 늘린 7·10부동산대책 발표 이후 급매 물건이 쌓이고 있다.

마포구 합정동의 448실 대단지 마포한강푸르지오 오피스텔(2016년 입주)은 인근 홍대·합정·상수권에서 찾아보기 힘든 역세권 대단지 신축이라 주택임대사업자들이 월세 수입을 목적으로 많이 매수했다. 그런데 얼마전부터 기존 임차계약을 승계하는 조건과 2실 이상을 한꺼번에 포괄양도·양수해 임대사업을 인수하는 조건 등을 단 매도 물량이 나오기 시작했다.

합정역 인근 A공인 대표는 “4년 단기 임대로 오피스텔 사업을 했던 법인들이 이번에 폐업하면서 내놓는 물건들”이라며 “여기는 인근 대학가 수요가 받쳐줘 월세 수입이 안정적이라 그동안 매매물량은 많지 않았는데 최근 대책 발표 이후에 정리하려는 사업자들이 많다”고 설명했다.

업무지구 오피스텔에서도 비슷한 현상이 일어나고 있다. 여의도 직장인들이 많이 사는 더하우스소호여의도 오피스텔(326실 규모·2017년 입주)은 최근 매매 물량이 처음으로 풀리고 있는 중이다. 분양 이후 손바뀜이 단 두차례 이뤄졌는데 현재는 9개의 매물이 나와있다.

인근 B공인 대표는 “다주택자 중과세를 피하려는 사업자들이 급하게 내놓으면서 아직까지 임차계약기간이 남아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인근에 KBS와 국회가 있어서 직주 근접을 원하는 직장인들에게 인기가 많았다”며 “하지만 바로 입주하려면 세입자가 있는 법인(임대)사업자 매물이 아니어야 하는데 그런 물건이 아직은 많지 않다”고 안내했다.

분양후 1년이 갓 지난 강남구 역삼역센트럴푸르지오시티(736실·2019년)도 마찬가지다. 7월10일 이후 40여개가 넘는 매도 물량이 쏟아졌다. 인근 C공인 대표는 “주택임대사업자들이 폐업하며 급매로 내놓은 물건 중에서는 분양가에서 거의 오르지 않은 금액에 내놓는 경우도 있다”고 전했다. 이어 “분양 이후 2년이 채 되지 않아 매물 대부분 임차계약이 남아있고, 포괄승계를 원하는 물건들이 많다”고 했다.

한편, 공인중개사 업계에 따르면 최근 분양한 입주 전 오피스텔은 ‘전매가 가능하냐’거나 ‘오피스텔 분양권도 주택수에 포함돼 산정돼느냐’는 문의가 증가하고 있다.

동대문구 청량리동의 힐스테이트 청량리역 오피스텔(954실·2023년)은 투기과열지구 및 조정대상지역 내 100실 이상으로 분양하는 오피스텔이라 소유권 이전 등기일까지 전매가 제한된다. 단, 오피스텔 분양권은 주택수에 포함되지 않는다.

인근 D공인 대표는 “아직 등기를 치지 않은 상태이므로, 입주시에 일반사업자로 신고하면 주택수에 안 걸린다”며 “하지만 주거용 오피스텔로 세를 주려고 구입했던 사람들로서는 사무실로만 임대해야 하는 제약이 생긴 셈”이라고 설명했다.

think@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