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내일 전공의 집단휴진…박능후, 11시 대국민담화로 재고 요청

  • 기사입력 2020-08-06 06:1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장과 임원진이 1일 오후 서울 용산구 대한의사협회에서 '4대악 의료정책' 철폐 촉구 및 대정부 요구사항 발표를 위한 긴급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의협은 오는 12일까지 정부가 5대 요구에 대한 개선조치가 없을 경우 14일 제1차 전국의사총파업을 단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의과대학 정원 증원에 반대하는 의사단체가 줄줄이 파업을 예고한 가운데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6일 대국민 담화를 발표한다.

6일 의료계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등에 따르면 대한전공의협의회는 7일, 대한의사협회는 오는 14일 각각 파업에 돌입한다. 정부가 최근 2022학년도부터 의대 입학 정원을 늘려 10년간 4천명의 의사를 추가 양성하는 방안을 발표한 데 대한 반발이다.

특히 전공의로 구성된 대한전공의협의회(이하 대전협)는 중환자실, 분만, 수술, 투석실, 응급실 등 필수 인력까지 모두 포함해 전면 파업에 나서기로 한 상황이다. 이들은 당초 필수인력을 제외하기로 했다가 전원 참여로 입장을 바꿨다.

전국 전공의는 1만6000여명으로 대부분 대학병원에 근무하면서 수술과 진료를 보조하고 입원 환자의 상태를 점검한다. 이들이 한꺼번에 파업할 경우 의료현장 대혼란을 피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일각에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검사 및 진료 등에 차질이 생길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이에 박 장관은 6일 오전 11시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의료계가 예고한 집단 휴진과 관련해 정부 입장을 담은 담화문을 발표할 예정이다.

박 장관은 코로나19 방역 대응이 시급한 상황에서 의료계의 집단 휴진은 자칫 국민에게 큰 피해를 줄 수 있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집단 휴진을 재고해달라고 요청할 것으로 점쳐진다.

아울러 대화로 해결 방안을 모색하려는 정부의 노력에 적극 응해달라고 재차 언급할 것으로 보인다. 복지부는 전날 대전협과 ‘소통협의체’를 구성해 보건의료정책 추진 방안을 논의하기로 했으며 의협에도 소통과 협력을 위한 ‘보건의료발전협의체’ 구성을 제안한 상황이다.

정부는 막판까지 의료계와 대화하겠다는 입장이다. 다만 불법 행위에는 엄정하게 대응할 방침이다.

정부는 의료계 파업 시 진료 공백과 현장의 혼란을 막기 위한 대책을 마련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복지부는 각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24시간 비상진료상황실을 운영하는 한편 응급실·중환자실 등에서 대체 순번을 정하거나 인력을 미리 확보하기로 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