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제일반
  • 코로나19 지원금으로 슈퍼카 산 20대 사업가 체포

  • 기사입력 2020-08-05 15:5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로이터]

[헤럴드경제]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피해를 덜기 위해 제공된 지원금으로 슈퍼카를 산 사업가가 법의 심판을 받게 됐다.

미국 법무부는 텍사스주 휴스턴에 거주하는 리 프라이스 3세(29)를 금융 사기 등 4개 혐의로 체포했다고 4일(현지시간) 밝혔다.

프라이스는 재정상황에 대한 거짓 진술서를 제출함으로써 급여 보호 프로그램(PPP)을 통해 지원받은 160만달러(약 19억원)를 사치품과 부동산 구매에 쓰는 등 사적으로 유용한 혐의다.

미국 중소기업청(SBA)은 지난 3월 29일 제정된 '경기부양 패키지법(CARES Act)'에 따라 코로나19로 인해 곤경에 처한 중소기업들에 PPP를 통해 1%대 초저금리 대출을 지원하고 있다.

법무부에 따르면 프라이스는 중소기업인 '프라이스 엔터프라이지스 홀딩스'와 '713 컨스트럭션'을 통해 두 차례 지원받은 돈으로 온갖 사치 생활을 누렸다.

그는 2억5000만원에 달하는 람보르기니 우루스 차량과 롤렉스 시계에 이어 부동산도 샀다. 또 2020년형 포드 픽업트럭을 사는 데에 돈을 보태기도 했다.

또 휴스턴의 스트립클럽과 나이트클럽을 다니면서 수천달러를 사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법무부는 프라이스가 경범죄 법원에 넘겨져 재판을 받을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