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금투협, "K뉴딜펀드, 이전까지 펀드와는 다르다"

  • K뉴딜펀드, 안정성·수익성 동시 확보
    "퇴직연금, 인프라펀드에 연결해 수익률 제고"
  • 기사입력 2020-08-05 14:4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김유진 기자] “국가적인 프로젝트라 해서 무조건 믿어보라는 게 아니다. 이전 펀드와는 다르다.”

5일 금융투자협회가 정부의 160조 규모 K뉴딜 펀드에 대해 안정성과 수익성 두 마리를 두축으로 하는 펀드가 될 것이라며 기대감을 표했다. 금투협은 이날 열린 더불어민주당 ‘미래전환 K뉴딜위원회’의 현장 간담회 직후 이같이 설명했다.

최현만 금융투자협회 부회장은 “(K뉴딜은) 세제 혜택 등을 주며 안정성을 확보하고 사업자인 운용사, 금투업자 등이 발굴해 투자하는 캐피탈콜 방식으로 진행될 것”이라며 “220조원 쌓여있는 퇴직연금을 인프라펀드에 연결해 운용하면 수익률이 안정적이지 않겠나 보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디폴트옵션 등 퇴직연금 제도 보완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오자 “뉴딜 펀드가 성공하려면 사업대상 기업을 발굴하는 게 중요하다”며 “해당기업 발굴은 정부부처에서 충분히 지원하고, 민간사이드에서 투자자산과 사업아이템 TF를 구성해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존 사모펀드 문제와 뉴딜펀드를 연관 짓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도 강조했다. 최 부회장은 “K 뉴딜은 전혀 다른 이슈로 공모펀드와 사모펀드로 나뉘어져 있다”고 말했다.

한편 앞선 ‘미래전환 K뉴딜위원회’ 간담회에는 민주당 등 정부 측 인사와 금융투자협회, 은행연합회, 경영자총연합회, 신용보증기금 등 금융기관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kacew@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