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건강정보
  • [생생건강 365] “내 옆엔 아무도 없네”…무서운 노인 우울증

  • 기사입력 2020-08-05 12:0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마음의 감기’로 불리는 우울증은 우리에게 가장 보편적인 정신질환이지만 초기 대응에 실패할 경우 죽음이라는 심각한 합병증을 초래할 수도 있는, 단순하지 않은 뇌와 마음의 병입니다.

노년층의 경우 과거에는 당연하던 신체능력과 사회적 관계를 하나둘씩 잃어가면서 우울증을 느끼는 경우가 많습니다. 가까운 사람의 상실, 자식과의 불화, 대인관계 단절, 경제 문제 등 사회경제적 요인도 우울증을 야기하며, 뇌졸중이나 암 등의 후유증으로 우울증이 발생하기도 합니다.

노인 우울증이 심각한 이유는 본인이 우울증이라고 자각하기 어렵고 증상이 겉으로 드러나지 않기 때문입니다. 또한 으레 나이 들면서 우울한 걸 당연하게 여기고 남의 시선을 의식해 정신과 방문을 것을 꺼리게 됩니다. 독거노인의 경우 혼자 지내는 상황에서 병원을 찾는 것조차 힘이 들며, 설사 병원을 방문한다고 해도 여러 만성질환으로 이미 먹는 약이 많아 약물처방도 어렵고, 80세 이상 노인의 자살률이 20대보다 5배 높은 만큼 우울증 증세가 심각할 경우 자살 확률도 높습니다.

노인 우울증의 경우 ‘나이 들면 당연히 우울하다’는 잘못된 인식과 증세가 드러나지 않기 때문에 적절한 치료 시기를 놓치는 경우가 비일비재하며, 노년기에 치매 증상이 시작되기 전에 전구 증상으로써 우울증 증상이나 인격의 변화가 나타나는 경우가 많습니다. 우울증 증세를 보이면 병원을 찾아 우선 진단을 정확하게 하고, 약물·정신·인지 치료 등을 하는 것이 좋으며 신체활동이 저하될수록 증상이 심해질 수 있기에 적절한 운동과 건강한 식단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김태열 기자

도움말 : 고려대 안산병원 정신건강의학과 한창수 교수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